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左동훈·右상민'으로 사정기관 장악…완벽한 권력 사유화"

송고시간2022-06-23 16:35

beta

더불어민주당은 23일 검찰총장 공백 상태에서 단행된 검찰 지휘부 인사와 경찰 치안감 인사 번복 사태가 윤석열 정부의 권력기관 사유화 시도를 보여준다며 공세에 나섰다.

박주민 의원은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한 장관이 사실상 검찰총장 역할까지 하면서 검찰이 윤석열 정권의 하부 조직으로 전락하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은 최측근인 '좌동훈·우상민'으로 하여금 사정기관을 장악하고 인사와 수사를 좌지우지할 수 있는 밑그림을 완성했다"며 "'윤석열 사단'이 만든 완벽한 권력 사유화"라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檢총장 공백 속 검찰 인사·치안감 인사 번복 사태 맹비난

치안감 인사 번복에 "힘을 가진 실세가 개입한 것…TF 꾸려 대응"

박홍근, 정책조정회의 모두발언
박홍근, 정책조정회의 모두발언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6.23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3일 검찰총장 공백 상태에서 단행된 검찰 지휘부 인사와 경찰 치안감 인사 번복 사태가 윤석열 정부의 권력기관 사유화 시도를 보여준다며 공세에 나섰다.

민주당은 먼저 검찰총장 공백 상태에서 이뤄진 검찰 인사를 두고 윤 대통령과 그 측근인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동시에 저격했다.

박주민 의원은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한 장관이 사실상 검찰총장 역할까지 하면서 검찰이 윤석열 정권의 하부 조직으로 전락하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김남국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윤 대통령이 검찰총장 시절 검찰 인사에서 자신이 패싱 당했다며 법무부 장관과 각을 세웠던 것과 비교해 보면 참으로 이중적"이라고 비난했다.

민주당은 경찰 인사와 관련해서도 "난맥상의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며 공세의 수위를 높였다.

이해식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윤 대통령이 경찰 인사에 대해 '행안부 의견도 안 받고 대통령 재가도 받지 않은 것'이라고 한 것을 두고 "어느 간 큰 인사가 그런 대담한 일을 벌일 수 있나"라며 "힘을 가진 실세가 개입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검찰과 경찰의 연이은 인사를 결국 사정기관 장악 시나리오로 규정하고 적극적인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박찬대 의원은 정책조정회의에서 "윤 대통령과 '소통령'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검찰 인사를 다 한 데 이어 대통령의 충암고-서울대 후배인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경찰 장악을 시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은 최측근인 '좌동훈·우상민'으로 하여금 사정기관을 장악하고 인사와 수사를 좌지우지할 수 있는 밑그림을 완성했다"며 "'윤석열 사단'이 만든 완벽한 권력 사유화"라고 강조했다.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오전에 경찰청을 찾아 김창룡 경찰청장 등 지휘부를 면담하기도 했다.

서영교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윤 대통령이 (경찰 인사를) '국기 문란'이라고 했는데 행안부와 윤석열 정부 어디에선가 국기 문란이 일어나는 것이라고 하고 싶다"며 "관련 대책위나 태스크포스를 꾸려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