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백희나 작가, '달샤베트'로 '보스턴글로브 혼북' 수상

송고시간2022-06-23 16:28

beta

'구름빵'으로 유명한 그림책 작가 백희나(51)가 미국 '보스턴글로브 혼북 어워드'(Boston Globe-Horn Book Award)에서 수상했다.

22일(현지시간) 보스턴글로브미디어 발표에 따르면 백희나의 '달샤베트'(영문판 'Moon Pops')는 그림책 부문 명예상(Honor Books)에 선정됐다.

백 작가는 2020년 세계적인 권위의 아스트리드 린드그렌 추모상을 받은 데 이어 2년 만에 국제무대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백희나 작가
백희나 작가

[책읽는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구름빵'으로 유명한 그림책 작가 백희나(51)가 미국 '보스턴글로브 혼북 어워드'(Boston Globe-Horn Book Award)에서 수상했다.

22일(현지시간) 보스턴글로브미디어 발표에 따르면 백희나의 '달샤베트'(영문판 'Moon Pops')는 그림책 부문 명예상(Honor Books)에 선정됐다. 백 작가는 2020년 세계적인 권위의 아스트리드 린드그렌 추모상을 받은 데 이어 2년 만에 국제무대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한국 작가로는 아동문학계 노벨상인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상을 받은 이수지 작가가 2013년 미국 작가의 글에 그림을 그린 '이 작은 책을 펼쳐 봐'로 명예상을 받은 바 있다.

'달샤베트' 출판사 책읽는곰은 "한국이 원저작권사인 책으로 이 상을 받는 건 처음"이라고 말했다.

'달샤베트' 영문판 표지
'달샤베트' 영문판 표지

2010년 출간된 '달샤베트'는 백 작가의 두 번째 창작 동화로, 무더운 여름날 밤 녹아내린 달로 샤베트를 만드는 이야기다.

동네 반장 할머니는 녹아내린 달물로 샤베트를 만들어 아파트 주민들의 더위를 씻어주지만, 달에 살던 옥토끼들은 살 곳을 잃어 할머니 집을 찾아간다. 할머니는 남은 달물을 화분에 부어 달맞이꽃을 피우고, 밤하늘에 다시 달이 생기자 토끼들은 새집으로 돌아간다.

지구와 환경의 소중함을 전하는 책으로 백 작가가 어느 여름밤, 자꾸만 데워지는 지구를 걱정하다가 이야기를 떠올렸다고 한다.

백희나 작가, '달샤베트'로 '보스턴글로브 혼북' 수상 - 3

1967년 제정된 보스턴글로브 혼북 어워드는 아동 및 청소년문학계에서 권위를 가진 상이다.

그림책, 소설과 시, 논픽션 세 분야에서 각각 본상과 2개의 명예상을 선정한다.

백 작가는 이화여대에서 교육공학을, 캘리포니아예술학교에서 애니메이션을 전공했다.

2005년 '구름빵'으로 이탈리아 볼로냐 국제아동도서전 픽션 부문 '올해의 작가'로 선정되며 이름을 알렸고 '장수탕 선녀님', '알사탕', '팥죽할멈과 호랑이', '북풍을 찾아간 소년', '분홍줄', '연이와 버들 도령' 등의 대표작이 있다.

mi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