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강진 참사' 아프간에 100만 달러 인도적 지원(종합)

송고시간2022-06-23 15:09

국제기구 통해 지원…"희생자 깊은 애도·조속한 복구 기원"

강진으로 파괴된 아프간 주택
강진으로 파괴된 아프간 주택

(호스트 AP=연합뉴스) 22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동부 호스트주(州) 스페라 지역의 어린이들이 강진으로 파괴된 주택 앞에 서 있다. 이날 아프가니스탄 남동부에서 규모 5.9의 강진이 발생, 1천 명 이상이 사망하고 거의 2천 채의 주택이 파괴된 것으로 알려졌다. 2022.6.23 leekm@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정부가 아프가니스탄에서 발생한 강진 피해자 지원을 위해 100만 달러(13억여 원) 규모의 긴급 인도적 지원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23일 "지진 피해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아프가니스탄 국민들에게 우리 정부의 지원이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이같이 발표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최대한 조기에 지원한다는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지원은 양자 차원이 아니라 국제기구를 통해 이뤄질 예정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아프가니스탄 내에는 유니세프나 세계식량계획(WFP) 등 적극적으로 활동하는 기구들이 나가 있다. 그런 기구들 중 하나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아프간 남동부 파키스탄 국경 인근인 파크티카주(州)에서는 지난 22일(현지시간) 규모 5.9의 강진이 발생해 대형 인명 참사가 빚어졌다.

외신에 따르면 이번 강진으로 1천 명 이상의 사망자와 1천600명 이상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번 인도적 지원 결정이 신속하게 결정됐다며 "이미 아프간의 기존 인도적 위기 상황이 매우 심각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아프간의) 자체 재난대응 역량도 충분치 않다"며 "그래서 자칫 피해가 심화될 우려가 크다는 점을 고려해 신속하게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현재 아프간을 장악하고 있는 탈레반 정권 아래에서는 취약계층인 여성과 아동 등에 대한 지원 필요성이 크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 당국자는 양자 형태가 아니라 국제기구를 통한 지원을 결정한 것이 탈레반의 행정부 장악을 감안했기 때문이냐는 질문에는 "그동안 아프간에 실시된 대부분의 인도지원이 양자보다 국제기구를 통해 집행됐고 그런 관행을 참고로 했다"고만 답했다.

정부는 "앞으로도 자연재해로 피해를 입은 국가와 국민들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외교부는 이날 대변인 명의 성명을 별도로 내고 "아프가니스탄 남동부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인한 수많은 희생자들과 유가족들에게 깊은 위로와 애도의 뜻을 표한다"며 "피해 지역에 대한 조속한 복구가 이루어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kimhyoj@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N_3VeVIQ9g8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