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석준 부산교육감 퇴임…"지난 8년간 보람차고 행복"

송고시간2022-06-23 10:58

beta

김석준 부산교육감이 재선 임기 4년을 마무리했다.

김 교육감은 23일 오전 교육감실에서 교육청 간부들과 간단히 인사하고 기념사진을 찍은 뒤 관용차에 올랐다.

김 교육감은 이날 부산교육 가족에게 보낸 메일에서 "교육감으로 일한 지난 8년은 너무 보람차고 행복한 시간이었다"며 "여러분들의 협력과 헌신 덕분에 많은 것을 이룰 수 있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퇴임하는 김석준 부산교육감
퇴임하는 김석준 부산교육감

[김선호 기자]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김석준 부산교육감이 재선 임기 4년을 마무리했다.

김 교육감은 23일 오전 교육감실에서 교육청 간부들과 간단히 인사하고 기념사진을 찍은 뒤 관용차에 올랐다.

임기는 이달 30일까지지만 후임 교육감의 업무 편의 등을 위해 남은 기간 연가를 신청했다.

김 교육감은 직원들을 번거롭게 하고 싶지 않다며 이임식을 고사해 별다른 환송 행사는 없었다.

하지만 많은 직원이 교육청 현관에 나와 김 교육감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직원들은 '함께 한 8년 잊지 않겠습니다'라는 현수막을 내걸기도 했다.

김 교육감은 이날 부산교육 가족에게 보낸 메일에서 "교육감으로 일한 지난 8년은 너무 보람차고 행복한 시간이었다"며 "여러분들의 협력과 헌신 덕분에 많은 것을 이룰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 교육감은 "이제는 다 내려놓고 차분히 지난 시간을 되돌아보면서 천천히 새로운 시간을 만들어가겠다"고 덧붙였다.

직원들과 마지막 인사하는 김석준 부산교육감
직원들과 마지막 인사하는 김석준 부산교육감

[김선호 기자]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