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GPS 오차 1m 이내로"…항공위성 1호기 발사 성공

송고시간2022-06-23 08:24

beta

위치 오차를 최대 1m 이내로 보정해 주는 '한국형 항공위성서비스(KASS)' 운용을 위한 항공위성 1호기가 23일 성공적으로 발사됐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항공위성 1호기는 이날 오전 6시 50분께(한국시간) 남미 기아나(프랑스령) 쿠루 우주센터에서 발사돼 위성보호덮개(페어링) 분리, 1단 로켓 분리 등의 과정을 거쳐 발사후 약 28분 후인 오전 7시 18분께 성공적으로 분리돼 발사에 최종 성공한 것으로 확인됐다.

우리나라가 개발한 KASS는 현재 15∼33m 수준인 위치정보시스템(GPS)의 위치 오차를 1.0∼1.6m 수준으로 실시간 보정해 정확한 위치정보를 위성으로 제공하는 국제표준 위성항법보정시스템으로, 세계 7번째로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에 공식 등재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남미 기아나 우주센터서 오전 6시 50분 발사…발사 28분 뒤 분리 최종 성공

한반도 상공에 24시간 떠 있는 위성…내년부터 고정밀 한국형 항공위성서비스 제공

발사체 내 항공위성 1호기
발사체 내 항공위성 1호기

[국토교통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위치 오차를 최대 1m 이내로 보정해 주는 '한국형 항공위성서비스(KASS)' 운용을 위한 항공위성 1호기가 23일 성공적으로 발사됐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항공위성 1호기는 이날 오전 6시 50분께(한국시간) 남미 기아나(프랑스령) 쿠루 우주센터에서 발사돼 위성보호덮개(페어링) 분리, 1단 로켓 분리 등의 과정을 거쳐 발사후 약 28분 후인 오전 7시 18분께 성공적으로 분리돼 발사에 최종 성공한 것으로 확인됐다.

정상적으로 분리된 항공위성 1호기는 약 12일 후 정지궤도(약 3만6천㎞)로 이동할 예정이다.

위성이 궤도에 안착하면 신호 시험 등을 거쳐 2023년부터 본격적인 서비스를 시작한다.

우리나라가 개발한 KASS는 현재 15∼33m 수준인 위치정보시스템(GPS)의 위치 오차를 1.0∼1.6m 수준으로 실시간 보정해 정확한 위치정보를 위성으로 제공하는 국제표준 위성항법보정시스템으로, 세계 7번째로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에 공식 등재됐다.

발사 장면 지켜보는 연구진
발사 장면 지켜보는 연구진

(대전=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23일 오전 대전시 유성구 어은동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위성종합관제실에서 연구진이 항공위성 1호기 발사 장면을 확인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이날 항공위성 1호기를 발사해 궤도안착과 신호 시험 등을 거쳐 2023년부터 본격적으로 고정밀 한국형 항공위성서비스(KASS)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올해 말부터는 대국민 공개 시범 서비스가 제공된다. 2022.6.23 psykims@yna.co.kr

기존 GPS는 전리층 오차(전파가 전리층을 통과할 때 굴절되면서 발생하는 오차) 등으로 오차가 발생하는데 KASS는 항공위성과 지상 기준국·중앙처리국 등의 시설을 통해 오차를 크게 보정해준다.

항공위성 1호기는 말레이시아의 미아샛 통신·방송용 위성을 15년간 임차한 것으로, 항공위성 서비스를 위한 중계기가 탑재됐다. 에어버스가 제작했고, 무게는 5.7t(톤)이다.

우리나라 상공에 떠 있는 위성이기 때문에 24시간, 전국 어디에서나, 누구나, 무료로 신호를 이용할 수 있다.

국토부는 내비게이션, 드론, 자율주행, 도심항공교통(UAM) 등 미래 모빌리티 위치기반서비스 산업에 더욱 정밀하고 신뢰도 높은 위치정보를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항공기에 정밀한 위치정보를 제공해 항공 교통량을 늘리고 항공 안전을 도모하고자 2014년부터 KASS 구축 사업을 추진 중이다.

총사업비 1천280억원을 연구개발(R&D)에 투자해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주관으로 전국에 7개의 기준국, 2개의 위성통신국, 2개의 통합운영국 등 지상 인프라를 구축했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이날 대전 항공우주연구원 위성관제실을 찾아 항공위성 1호기 발사 생중계 상황을 직접 참관하고 연구진 등 관계자를 격려했다.

현장에서는 KASS 기술개발에 참여한 연구진과 기업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항공위성 과학 기술인 간담회'도 열렸다.

박수치는 참석자
박수치는 참석자

(대전=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23일 오전 대전시 유성구 어은동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위성종합관제실에서 열린 항공위성 1호기 발사 행사에서 참석자들이 박수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이날 항공위성 1호기를 발사해 궤도안착과 신호 시험 등을 거쳐 2023년부터 본격적으로 고정밀 한국형 항공위성서비스(KASS)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올해 말부터는 대국민 공개 시범 서비스가 제공된다. 2022.6.23 psykims@yna.co.kr

항공우주연구원과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등 연구진과 ㈜KTsat 담당자는 "KASS 개발과정에서 많은 노하우를 축적했다"며 "향후 천리안3호와 한국형 위성항법시스템(KPS) 등으로 2035년까지 항공위성 3·4·5호기를 개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한 연구진은 현재 무선증폭기, 발진기 등 위성 탑재체 핵심 부품의 외국 기술 의존도가 높아 핵심 기술의 국산화가 시급하다고 강조하고, 항공위성 3호기부터는 우리 기술로 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사업을 추진 중인 한화시스템㈜과 내비게이션 맵 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티맵모빌리티㈜ 등의 관계자가 참석해 KASS 서비스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낸 것으로 전해졌다.

원 장관은 "위치정보는 무역, 산업, 지적 등 인류 삶의 전반에 지대한 영향을 끼쳐왔다"며 "항공위성 1호기 발사 성공으로 국민들께 정확한 위치정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 앞으로도 KPS의 성공적인 개발 등 발전을 위해 관계부처, 기업 등과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