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원숭이두창 빈발' 영국 등 5개국에서 입국시 발열기준 37.3도

송고시간2022-06-22 19:46

beta

질병관리청은 오는 7월부터 영국, 스페인, 독일 등 27개국을 원숭이두창 '검역관리지역'으로 지정하기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검역전문위원회는 코로나19와 관련해서는 전세계를, 원숭이두창에 대해서는 27개국을 검역관리지역으로 지정했다.

원숭이두창 빈발 상위 5개국인 영국, 스페인, 독일, 포르투갈, 프랑스에 대해서는 검역시 발열기준을 37.5도보다 낮은 37.3도로 낮춰 감시를 강화하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코로나19 전세계·원숭이두창 27개국 '검역관리지역' 지정

원숭이두창 국내 첫 확자 발생, 위기경보 관심에서 주의로 격상
원숭이두창 국내 첫 확자 발생, 위기경보 관심에서 주의로 격상

(영종도=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원숭이두창 국내 의심 환자 1명이 방역 당국의 유전자증폭(PCR)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2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이 붐비고 있다. 2022.6.22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질병관리청은 오는 7월부터 영국, 스페인, 독일 등 27개국을 원숭이두창 '검역관리지역'으로 지정하기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검역관리지역은 '질병관리청장이 특별 관리가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지역'으로, 감염병별로 국가별 위험도를 평가해 검역대응을 하기 위한 제도다.

감염병 유형별 전세계 발생 동향을 파악해 반기별로 정기 지정하며, 검역관리지역으로 지정되면 검역단계에서 각종 서류를 요구하고, 필요시에서는 입국자의 출국 또는 입국금지를 요청할 수 있게 된다.

이날 검역전문위원회는 코로나19와 관련해서는 전세계를, 원숭이두창에 대해서는 27개국을 검역관리지역으로 지정했다.

특히 원숭이두창 빈발 상위 5개국인 영국, 스페인, 독일, 포르투갈, 프랑스에 대해서는 검역시 발열기준을 37.5도보다 낮은 37.3도로 낮춰 감시를 강화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콜레라 18개국, 폴리오 14개국,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11개국, 황열 43개국, 페스트 2개국, 에볼라바이러스 1개국, 동물인플루엔자 인체감염증(AI) 중국내 9개 지역 등이 검역관리지역으로 지정됐다.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와 신종인플루엔자의 경우 1년 이내 해외 발병사례가 없어 이번에는 검역관리지역 지정에서 제외됐다.

이번에 지정된 검역관리지역은 내달 1일부터 6개월간 시행된다.

원숭이두창 검역관리지역 지정현황
원숭이두창 검역관리지역 지정현황

[질병청 제공]

chomj@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uiCQEPeW1Bw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