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내일과 모레 전국에 장맛비…서울에 최대 120㎜

송고시간2022-06-22 17:11

beta

23일 새벽 제주를 시작으로 오전부터 전국에 많은 양의 장맛비가 쏟아지겠다.

이번 장맛비는 24일 새벽 중부지방부터 잦아들어 그날 오후 대부분 그치겠다.

서울·인천·경기북부·강원영서북부·호남·제주에 비가 많이 내리는 지역은 강수량이 120㎜ 이상이겠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수도권·충청·호남·제주 30~100㎜…영동·경남 10~70㎜

"단시간 집중호우 많아"…더위는 한풀 꺾여, 낮 24~32도

우산을 쓴 시민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우산을 쓴 시민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23일 새벽 제주를 시작으로 오전부터 전국에 많은 양의 장맛비가 쏟아지겠다. 제주의 경우 고온다습한 남풍이 유입되면서 22일 밤부터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이번 장맛비는 24일 새벽 중부지방부터 잦아들어 그날 오후 대부분 그치겠다.

수도권·강원영서·충청·경북북부·호남·경남서부내륙·제주에는 23~24일(제주는 22일부터) 비가 30~100㎜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서울·인천·경기북부·강원영서북부·호남·제주에 비가 많이 내리는 지역은 강수량이 120㎜ 이상이겠다. 강원영동·경북남부·경남(서부내륙 제외)·울릉도·독도 예상 강수량은 10~70㎜다.

수도권과 강원영서는 23일 오후부터 밤까지, 충청과 남부지방은 23일 밤부터 24일 오전까지 돌풍·천둥·번개를 동반한 비가 시간당 30~50㎜ 내외로 쏟아지겠다.

기상청은 "지역 간 강수량 차가 크고 단시간에 많은 비가 집중적으로 내리는 곳이 많겠으니 대비해달라"라고 당부했다.

또 "북태평양 고기압이 확장하는 정도와 북서쪽에서 남하하는 차가운 공기의 강도에 따라 정체전선 위치와 전선 위에 발달하는 저기압 강도가 달라져 비의 강도도 달라질 수 있으니 최신 기상정보를 확인해달라"라고 덧붙였다.

비가 오면서 더위는 기세가 한풀 꺾이겠다.

다만 경북을 중심으론 일최고체감기온이 33도 이상 오르는 곳이 있겠다.

23일 아침 최저기온은 20~24도로 22일과 비슷하겠고 낮 최고기온은 24~32도로 22일과 비교해 2~3도 낮겠다.

주요 도시 예상 최저·최고기온은 서울·부산 23도와 25도, 인천 21도와 24도, 대전 23도와 29도, 광주·울산 23도와 28도, 대구 23도와 31도다.

jylee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