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보] 해경청장 "피격 공무원 수사로 오해 일으켜 사과"

송고시간2022-06-22 17:04

beta

정봉훈 해양경찰청장이 2020년 9월 발생한 '서해 피살 공무원' 사건 수사와 관련해 22일 대국민 사과를 했다.

정 청장은 이날 오후 해경청 청사 1층 로비에서 "피격 공무원 수사 결과 발표와 관련해 많은 오해를 불러일으킨 점에 대해 국민과 유족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해경의 수사 발표로 혼선을 일으키고 실망을 드린 데 대해 청장으로서 깊은 책임을 통감한다"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힘 서해피격TF 질문 듣는 해경청장
국힘 서해피격TF 질문 듣는 해경청장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22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송도동 해양경찰청에서 정봉훈 청장이 국민의힘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위원들의 질문을 듣고 있다. 2022.6.22 hong@yna.co.kr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홍현기 기자 = 정봉훈 해양경찰청장이 2020년 9월 발생한 '서해 피살 공무원' 사건 수사와 관련해 22일 대국민 사과를 했다.

정 청장은 이날 오후 해경청 청사 1층 로비에서 "피격 공무원 수사 결과 발표와 관련해 많은 오해를 불러일으킨 점에 대해 국민과 유족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해경의 수사 발표로 혼선을 일으키고 실망을 드린 데 대해 청장으로서 깊은 책임을 통감한다"고 했다.

정 청장의 이날 입장 발표는 국민의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위원들과 만난 뒤 갑작스럽게 이뤄졌다.

하태경 위원장을 비롯한 국민의힘 TF 위원들은 "이번 사건은 무죄 추정의 원칙이 아니라 월북 추정의 원칙이 적용됐다"며 해경을 강하게 비판했고, 정 청장에게 대국민 사과를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s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