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피부·옷에 붙이는 작고 유연한 음성인식기기 개발

송고시간2022-06-22 14:10

beta

크기가 작고 피부나 옷에 붙였다가 뗄 수 있는 데다가 휘어지는 기능까지 더한 음성 인식 기기가 개발됐다.

포항공대(포스텍) 화학공학과 조길원 교수·이시영 박사, 기계공학과 문원규 교수·김준수 박사 연구팀은 고분자 재료를 미세전자기계시스템(Microelectromechanical system, MEMS) 기술에 접목해 소리를 감지하는 마이크로폰을 개발했다고 22일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포항공대 공동연구팀 연구 성과 국제학술지 표지논문 선정

국제학술지 표지논문으로 선정된 연구성과
국제학술지 표지논문으로 선정된 연구성과

[포항공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크기가 작고 피부나 옷에 붙였다가 뗄 수 있는 데다가 휘어지는 기능까지 더한 음성 인식 기기가 개발됐다.

포항공대(포스텍) 화학공학과 조길원 교수·이시영 박사, 기계공학과 문원규 교수·김준수 박사 연구팀은 고분자 재료를 미세전자기계시스템(Microelectromechanical system, MEMS) 기술에 접목해 소리를 감지하는 마이크로폰을 개발했다고 22일 밝혔다.

휴대전화나 블루투스 기기 등에 활용하는 기존 MEMS 기반 마이크로폰은 얇고 작으며 정교한 진동판 구조로 이뤄졌다.

다만 딱딱한 실리콘으로 만들어져 진동판이나 마이크로폰을 마음대로 구부리기 어려웠다.

연구팀은 실리콘보다 유연하고 원하는 모양대로 만들 수 있는 고분자 재료로 MEMS 기반 마이크로폰 구조를 구현했다.

마이크로폰은 크기가 손톱 ¼, 두께가 수백 마이크로미터(㎛, 1㎛=100만분의 1m)에 불과하다.

인체의 넓은 부위뿐만 아니라 손가락이나 옷 등에도 붙여서 사용할 수 있다.

또 연구 결과 마이크로폰 민감도가 귀보다 높아 사용자 목소리를 비롯해 주변 소리를 왜곡 없이 인식했다.

사람 청력 손상을 일으키는 85데시벨(㏈) 이상 큰 소리와 사람이 들을 수 없는 저주파 소리까지도 감지했다.

연구팀은 앞으로 사물인터넷과 휴먼 머신 인터페이스를 위한 음성 인식에도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 연구 결과는 최근 재료분야 국제학술지 '어드밴스트 머티리얼스' 표지논문으로 선정됐다.

고분자 기반 피부부착형 마이크로폰 모식도
고분자 기반 피부부착형 마이크로폰 모식도

[포항공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