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상] '기왓장 들춰내듯' 전범 찾는 이 남자, 우크라로 눈돌렸다

송고시간2022-06-22 14:00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VZCFnywBIIY

(서울=연합뉴스)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의 전쟁범죄를 조사하기 위해 미국이 '나치 사냥꾼'으로 불리는 36년차 베테랑 법무부 직원을 투입합니다.

미 법무부는 21일(현지시간) 일라이 로젠바움 전 법무부 국장이 우크라이나에서의 전쟁범죄를 조사하는 조직에서 카운슬러로 일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로젠바움 전 국장은 특별수사국 국장으로 일하며 미국에서 신분을 숨기고 살던 나치 전범을 색출해 이름을 알렸습니다.

특히 나치 전쟁 범죄와 관련된 사례를 100명 이상 찾아내 미국 시민권을 박탈하고 추방하는 데 일조, '나치 전범 사냥꾼'이라는 명성을 얻었다고 CNN방송이 보도했습니다.

로젠바움 전 국장은 앞으로 우크라이나에서의 전쟁범죄 및 다른 만행에 책임이 있는 사람들을 처벌하기 위한 법무부 및 연방 정부의 노력을 조정하게 됩니다.

이를 위해 만들어진 '전쟁범죄 책임팀'에는 법무부 인권특별기소부(HRSP) 소속 검사도 배치될 예정인데요.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이봉준·정다운>

<영상 : 로이터·러시아 국방부 텔레그램·트위터@AnthonyColeyDOJ·트위터@V_Omelyan>

[영상] '기왓장 들춰내듯' 전범 찾는 이 남자, 우크라로 눈돌렸다 - 2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