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불혹 타격왕' 이대호 vs '외인 타격왕' 피렐라 경쟁 본격화

송고시간2022-06-22 11:39

beta

올해 은퇴를 앞둔 롯데 자이언츠 이대호(40)의 뜨거운 방망이가 한여름에도 식을 줄 모른다.

이대호는 자신의 40번째 생일이었던 21일 광주 KIA 타이거즈전에서 4타수 3안타를 몰아치면서 시즌 타율 0.353(249타수 88안타)으로 타격 1위에 올랐다.

올 시즌 내내 3할대 중반 고타율을 유지하는 이대호가 2022시즌 들어 처음으로 리그 수위타자에 등극한 순간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대호, 21일 40세 생일에 타율 1위 등극

피렐라는 7년 만의 외인 타격왕 노려

이대호, 폭풍질주
이대호, 폭풍질주

(부산=연합뉴스) 강덕철 기자 = 19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SG 랜더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 1회 말 2사 롯데 이대호가 좌중간 2루타를 치고 전력 질주하고 있다. 2022.6.19 kangdcc@yna.co.kr

(대구=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올해 은퇴를 앞둔 롯데 자이언츠 이대호(40)의 뜨거운 방망이가 한여름에도 식을 줄 모른다.

이대호는 자신의 40번째 생일이었던 21일 광주 KIA 타이거즈전에서 4타수 3안타를 몰아치면서 시즌 타율 0.353(249타수 88안타)으로 타격 1위에 올랐다.

올 시즌 내내 3할대 중반 고타율을 유지하는 이대호가 2022시즌 들어 처음으로 리그 수위타자에 등극한 순간이다.

이대호는 최근 10경기 타율 0.390, 6월 타율 0.348로 페이스가 꺾일 줄 모른다.

홈 경기 타율(0.358)과 방문 경기 타율(0.348)도 큰 차이가 없을 정도로 상대가 누구든, 언제 어디에서든 공평하게 안타를 생산한다.

올해 이대호는 개인 통산 4번째 타격왕에 도전한다.

2006년 타율 0.336으로 첫 수위타자에 등극했던 그는 2010년(0.364)과 2011년(0.357)까지 2년 연속 타율 1위를 차지했다.

이번 시즌 마지막까지 타격 순위표 꼭대기를 유지한다면 고(故) 장효조와 양준혁이 보유한 타격왕 최다 수상인 4회와 어깨를 나란히 한다.

또한 2013년 만 38세 11개월 10일로 타격왕을 차지한 이병규의 최고령 타격왕 타이틀까지 가져갈 수 있다.

5월 마지막 날까지 4할 타율을 유지했던 호세 피렐라(33)는 6월 들어 페이스가 꺾였다.

홈런 맛본 피렐라
홈런 맛본 피렐라

(광주=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17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2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에서 삼성 피렐라가 1회초 무사 1, 2루에서 중월 스리런홈런을 때리고 홈인하고 있다. 2022.6.17 iso64@yna.co.kr

월간 타율 0.229에 최근 10경기 타율도 0.175다.

21일 대구 키움 히어로즈전에서는 1회 안타를 쳤지만, 나머지 4타석 모두 범타로 물러나며 5타수 1안타로 경기를 마감해 타율이 0.352(250타수 88안타)로 내려갔다.

줄곧 지켜왔던 타율 1위를 이대호에게 1리 차로 넘겨주게 된 것이다.

대신 6월에도 홈런 5개를 터트리며 장타는 꾸준히 생산한 덕분에 OPS(출루율+장타율) 1.004로 이 부문 리그 1위 자리는 지키고 있다.

외국인 타자가 타율 1위를 차지한 사례는 1998년 KBO리그에 외국인 선수 제도가 도입된 이후 두 번밖에 없었다.

클리프 브룸바(현대 유니콘스)가 2004년 타율 0.343으로 수위 타자에 올랐고, 에릭 테임즈(NC 다이노스)가 2014년 타율 0.381로 그 뒤를 이었다.

피렐라는 7년 만이자 역대 3번째 외국인 타자 타격왕 경쟁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피렐라는 "더 열심히 훈련하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며 "타율 1위를 하면 팀에 그만큼 도움이 됐다는 의미라 기쁠 거 같다"고 의지를 보였다.

4월 타율 1위였던 한동희(롯데 자이언츠·0.342)와 지난해 타격왕 이정후(키움 히어로즈·0.341)도 타격왕 후보로 손꼽힌다.

특히 이정후는 최근 10경기 타율 0.486의 무서운 상승세로 이대호와 피렐라의 경쟁 구도를 흔들어놓을 참이다.

4b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