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상] 화물 막아선 리투아니아에 펄펄 뛰는 러시아 "복원 안하면 대응"

송고시간2022-06-22 11:38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2hd3cPkxzkE

(서울=연합뉴스) 인구 270만 명에 불과한 발칸반도의 조그만 나라 리투아니아와러시아의 관계가 심상치 않습니다.

원래 리투아니아는 러시아와 사이가 좋지 않은데요.

1991년 소련에서 독립한 리투아니아는 2004년 유럽연합(EU)과 나토에 가입하면서 러시아와는 다른 길을 걸었고, 국민 사이에서 반러 정서가 강합니다.

우크라이나 전쟁을 계기로 이 관계가 더 악화되고 있습니다.

리투아니아가 지난 18일부터 자국 영토를 경유해 러시아의 역외영토 칼리닌그라드주(州)로 가는 화물 운송 루트를 막아버렸기 때문입니다.

처음에는 철도만 막았으나 21일부터 자동차 운송까지 통제했습니다.

리투아니아는 러시아 화물트럭을 검색한 뒤 제재대상 물품이 발견되면 돌려보내고 있습니다.

러시아는 외무부는 리투아니아 대사 대리와 유럽연합(EU) 대사 외무부로 초치해 강력히 항의한 뒤 "대응조치가 따를 것"이라며 경고를 날렸습니다.

그러면서 "(리투아니아를 통한) 칼리닌그라드로의 화물 운송을 즉각적으로 복원하라"고 요구했습니다.

그러나 리투아니아는 독자적인 제재가 아니고 EU의 대러 제재 조치를 이행할 뿐이라고 당당한 태세를 보였습니다.

우크라이나와 전쟁을 벌이는 러시아가 발칸반도에서도 무력 행사에 나설까 관심이 쏠립니다. 발칸반도의 긴장 수위가 올라가고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문관현·안창주>

<영상:로이터>

[영상] 화물 막아선 리투아니아에 펄펄 뛰는 러시아 "복원 안하면 대응" - 2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