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윌리엄스, 1년 만에 코트 복귀전서 승리…'윔블던 청신호'

송고시간2022-06-22 10:49

1년 만에 코트에 등장한 윌리엄스
1년 만에 코트에 등장한 윌리엄스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세리나 윌리엄스(41·미국)가 약 1년 만에 치른 복귀전에서 승리했다.

윌리엄스는 21일(현지시간) 영국 이스트본에서 열린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로스시 인터내셔널(총상금 75만7천900 달러) 복식 1회전에 온스 자베르(튀니지)와 한 조로 출전, 사라 소리베스 토르모(스페인)-마리 보즈코바(체코) 조를 2-1(2-6 6-3 13-11)로 물리쳤다.

윌리엄스가 공식 대회에 나온 것은 지난해 윔블던 이후 1년 만이다. 승리로 따져서는 지난해 6월 초 프랑스오픈 3회전 이후 약 13개월 만이다.

윌리엄스는 지난해 윔블던 1회전 탈락 이후 부상 등의 이유로 대회에 출전하지 못했다.

현재 단식 세계 랭킹은 1천204위, 복식은 세계 랭킹에 들지 못해 이번 대회에는 초청 선수인 와일드카드 자격으로 나왔다.

복식 파트너 자베르와 손을 마주치는 윌리엄스(왼쪽)
복식 파트너 자베르와 손을 마주치는 윌리엄스(왼쪽)

[AP=연합뉴스]

윌리엄스는 이번 대회는 복식에만 출전하고 27일 영국 윔블던에서 개막하는 시즌 세 번째 메이저 대회 윔블던에는 단식에 나갈 예정이다.

윌리엄스는 메이저 대회 단식에서 23차례 우승해 이 부문 최다 기록을 보유한 마거릿 코트(은퇴·호주)의 24회 다음으로 많이 우승한 선수다.

남자 단식 메이저 대회 최다 우승 기록은 22번의 라파엘 나달(스페인)이 갖고 있다.

프로 선수들의 메이저 대회 출전이 허용된 1968년 이후 우승 횟수만 따지면 윌리엄스의 23회가 이미 최다 기록이다. 코트는 1968년 이후에는 11차례 메이저 대회를 제패했다.

윌리엄스의 최근 메이저 대회 단식 우승은 딸을 낳기 전인 2017년 1월 호주오픈이다. 출산 이후로는 2018년과 2019년 윔블던과 US오픈 결승에 올랐지만 네 번 다 준우승했다.

윌리엄스-자베르 조는 이스트본 대회 복식 8강에서 아오야마 슈코(일본)-찬하오징(대만) 조를 상대한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