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어른들이 대낮에 초등생 3명 차에 태워 포교…경찰 수사

송고시간2022-06-22 10:59

beta

포교를 위해 초등학생 3명을 유인해 인근 종교시설로 데려간 50대 등 3명이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부산 북부경찰서는 미성년자 유인 혐의로 50대 A씨 등 3명을 조사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이들은 18일 낮 12시 50분께 부산 북구 한 공원에서 초등학교 고학년 1명과 저학년 2명 등 3명을 차에 태워 인근 종교 시설에 데려간 혐의를 받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따라가지 않은 초등학생 신고로 덜미…"간식 준다" 꾀어

부산 북부경찰서
부산 북부경찰서

[연합뉴스TV 캡처]

(부산=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 포교를 위해 초등학생 3명을 유인해 인근 종교시설로 데려간 50대 등 3명이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부산 북부경찰서는 미성년자 유인 혐의로 50대 A씨 등 3명을 조사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이들은 18일 낮 12시 50분께 부산 북구 한 공원에서 초등학교 고학년 1명과 저학년 2명 등 3명을 차에 태워 인근 종교 시설에 데려간 혐의를 받는다.

A씨 등은 해당 공원으로부터 2㎞가량 떨어진 종교시설에 데려간 것으로 확인됐다.

사건 당일 이 종교 시설에서는 어린이 포교 행사가 열렸다.

A씨 등은 포교 행사에 가면 간식을 먹고 게임을 할 수 있다고 유인하는 방식으로 어린이들에게 접근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공원에서 A씨를 따라가지 않은 다른 초등학생의 신고를 받고 해당 종교시설로 출동해 어린이들을 데리고 나왔다.

경찰 관계자는 "혐의 적용에 대해 다툼의 여지가 있어 추후 수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psj1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