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할 사람이 없다'…영국, 파업·브렉시트 여파 구인난에 몸살

송고시간2022-06-22 11:09

beta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 이후 다른 유럽 국적자의 취업이 까다로워진 영국이 극심한 일손 부족에 시달리고 있다.

21일(현지시간) 미국 CNN비즈니스에 따르면 영국 철도노조가 이날 30여 년 만에 최대 규모의 파업에 나선 데 이어 23일, 25일에도 파업이 예고된 상황이다.

이러한 연쇄 파업 움직임에 대한 우려가 적지 않은 건 이미 일자리보다 일할 사람이 부족한 업종이 속출하고 있어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철도노조 30년만에 최대 파업…공공부문 확산 조짐

EU 국적자들 취업 까다로워지고…고물가에 저임금 일자리 기피도

영국 철도파업
영국 철도파업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 이후 다른 유럽 국적자의 취업이 까다로워진 영국이 극심한 일손 부족에 시달리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철도 파업을 시작으로 고물가에 임금상승을 요구하는 파업 움직임이 확산할 조짐을 보이면서 인력난은 악화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21일(현지시간) 미국 CNN비즈니스에 따르면 영국 철도노조가 이날 30여 년 만에 최대 규모의 파업에 나선 데 이어 23일, 25일에도 파업이 예고된 상황이다.

철도회사 소속 철도해운노조(RMT)는 파업이 수개월 간 이어질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교사와 간호사 등 다른 분야 근로자들도 소위 '월급 빼고 다 오르는' 극심한 인플레이션에 잇달아 거리로 나설 가능성도 제기된다.

130만 명 규모의 공공부문 최대 노조인 유니슨도 지난주 "파업 준비가 돼 있다"고 예고했다.

이러한 연쇄 파업 움직임에 대한 우려가 적지 않은 건 이미 일자리보다 일할 사람이 부족한 업종이 속출하고 있어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에 대량 해고 등으로 인력을 줄였던 항공 등 일부 업계는 '포스트 코로나' 국면에서 숙달된 인력을 다시 충원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런던 개트윅 공항의 경우 최근 인력 부족에 여름철 운항 일정을 13%까지 줄이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월급 빼고 다올랐다' 시위 나선 영국인들
'월급 빼고 다올랐다' 시위 나선 영국인들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사실 영국의 심각한 구인난은 브렉시트로 촉발된 측면이 크다는 게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견해다.

영국의 EU 탈퇴로 작년 1월을 기점으로 EU 국적자가 영국에서 일하려면 한국 등 다른 나라와 마찬가지로 동일하게 비자 취득 절차를 거쳐야 한다.

과거 자유로웠던 EU 국적자들의 영국 취업이 한층 까다로워진 셈이다.

그 결과는 통계로도 드러나고 있다.

공식 집계에 따르면 작년 1∼3월 영국 내 EU 국적 근로자 수는 전년 동기 대비 21만1천 명 감소했다.

같은 기간 영국 내 비(非) EU 국적 근로자가 18만2천 명 늘어난 것과 대조적이다.

영국 싱크탱크 재정연구소(IFS)의 토니 윌슨 소장은 "EU 노동인구의 활발한 유입은 과거 일손 부족 현상을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됐지만 (브렉시트 영향으로) 현재는 그렇지 않다"고 해석했다.

이 밖에 고물가 영향으로 간병인 등 '저임금 일자리'를 기피하는 현상도 늘어나고 있다고 CNN은 현지 전문가와 업계 관계자 등을 인용해 보도했다.

최근 런던정경대학(LSE)과 영국 싱크탱크 레졸루션 파운데이션은 최근 공동 발표한 보고서에서 2030년께 브렉시트의 영향으로 영국 경제 생산성 등이 뒤처지면서 인플레이션을 반영한 소득은 1.8% 감소할 것이란 전망을 내놨다.

이는 영국 근로자 1인당 평균 연간 470파운드(약 75만 원)가량 소득이 감소하는 것과 같은 효과라고 보고서는 추산했다.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