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엔 "이란서 올해 1분기 105명 사형 집행"

송고시간2022-06-22 09:08

beta

나달 알나시프 유엔 인권사무소 부대표는 21일(현지시간)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이란 정부가 올해 1분기에 105명의 사형을 집행했다고 밝혔다.

2020년 260명, 2021년에는 여성 14명을 포함해 310명 이상이 이란에서 사형됐다면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마약처럼 덜 중한 범죄로도 사형이 증가하는 추세를 깊이 우려했다고 전했다.

제네바 주재 이란 대표부 관계자는 이날 이사회에서 이번 보고가 이란에 오명을 씌우려는 서방에 의해 악의에서 나왔다며 "고결한 인권을 하찮은 정치적 도구로 격하하는 것은 끔찍하고 부끄러운 일"이라고 비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유엔 인권이사회 보고…이란 "악의적" 반발

지난해 독일서 열린 이란 반정부 시위
지난해 독일서 열린 이란 반정부 시위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나다 알나시프 유엔 인권사무소 부대표는 21일(현지시간)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이란 정부가 올해 1분기에 105명의 사형을 집행했다고 밝혔다.

알나시프 부대표는 이들이 대체로 소수자 단체와 연관됐다고 설명했다.

또 2020년 260명, 2021년에는 여성 14명을 포함해 310명 이상이 이란에서 사형됐다면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마약처럼 덜 중한 범죄로도 사형이 증가하는 추세를 깊이 우려했다고 전했다.

알나시프 부대표는 3월에만 52명이 마약 관련 혐의로 사형을 선고받고 이란 중남부 시라즈 교도소로 옮겨졌으며 청소년 범죄자에게도 사형을 선고하는 것도 계속된다고 지적했다.

또 이란에서 지난해 이어진 반정부 시위로 공권력이 남용되면서 인권 침해가 속출했다고 알나시프 부대표는 주장했다.

그는 "올해 4∼5월 교사, 법조인, 노동계 인사, 예술인, 학자 등 55명 이상이 시위 도중 체포됐다"면서 "이들 중 대다수는 국가 안보를 해쳤다는 혐의를 받는다"고 말했다.

이란은 거세게 반발했다.

제네바 주재 이란 대표부 관계자는 이날 이사회에서 이번 보고가 이란에 오명을 씌우려는 서방에 의해 악의에서 나왔다며 "고결한 인권을 하찮은 정치적 도구로 격하하는 것은 끔찍하고 부끄러운 일"이라고 비난했다.

이란 정부는 테러, 신정일치 체제 전복 기도, 살인, 성폭행 등의 중범죄 혐의로 사형이 선고된다고 주장한다.

newgla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