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연료난 레바논, 이집트 천연가스 시리아 통해 수입…3국 합의

송고시간2022-06-21 23:32

beta

사상 최악의 경제위기 속에 연료와 전력난에 시달려온 레바논이 이집트로부터 천연가스를 수입하기로 했다고 AP 통신 등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왈리드 파야드 레바논 에너지부 장관은 이날 이집트, 시리아와 천연가스 공급 계약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합의에 따라 이집트는 시리아를 경유하는 가스관을 통해 레바논 북부에 있는 데이르 암마르 화력발전소에 연간 6억5천만㎥의 천연가스를 공급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레바논, 이집트·시리아와 천연가스 공급 계약
레바논, 이집트·시리아와 천연가스 공급 계약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카이로=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사상 최악의 경제위기 속에 연료와 전력난에 시달려온 레바논이 이집트로부터 천연가스를 수입하기로 했다고 AP 통신 등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왈리드 파야드 레바논 에너지부 장관은 이날 이집트, 시리아와 천연가스 공급 계약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합의에 따라 이집트는 시리아를 경유하는 가스관을 통해 레바논 북부에 있는 데이르 암마르 화력발전소에 연간 6억5천만㎥의 천연가스를 공급한다.

파야드 장관은 이를 통해 하루 4시간 전기공급이 가능한 450㎿의 전력을 생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시리아는 별도의 통과료 대신 공급되는 가스의 일부를 무상으로 받게 된다.

다만, 합의 이행을 위해서는 자금을 지원할 세계은행(WB)의 재가와 천연가스의 경유지인 시리아에 대한 미국의 제재 예외 보장이 필요하다.

미국은 시리아에서 헌병대 사진사로 일하던 남성이 망명하면서 빼낸 5만5천여 장의 사진을 근거로 바샤르 알-아사드 정권의 전쟁범죄를 인정하고, 2019년 시리아를 제재하는 '시저 시리아 민간인 보호법'(일명 시저법)을 제정했다.

파야드 장관은 "미국의 최종 확약이 있기를 희망한다. 미국과 국제사회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사상 최악의 경제난이 촉발한 연료 부족으로 레바논에서는 한때 전력공급이 완전히 끊기기도 했고, 지금도 하루 2시간만 전기 공급이 이뤄진다.

이에 따라 레바논은 지난 1월 시리아를 통해 요르단의 전기를 구매하기 위한 계약도 체결한 바 있지만, 아직 본격적인 공급은 이뤄지지 않았다.

meol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