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서해피격TF' 인천 해경 방문…현장검증 시동

송고시간2022-06-22 05:00

beta

지난 2020년 북한군에 의해 피격된 서해 공무원 사건의 진상 규명을 위한 국민의힘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가 22일 해양경찰청을 방문한다.

3선 하태경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TF는 이날 오전 10시 인천 연수구 송도동 해경을 찾아 2020년 피격 사건 당시 월북 근거 중 하나로 제시됐던 '조류 방향'의 조작 의혹에 대해 따져 물을 예정이다.

하 의원은 21일 국회에서 열린 TF 1차 회의에서 "해경이 월북이라고 주장하면서 발표한 증거들인 구명조끼, 조류, 조류의 방향, 도박 빚, 정신적 공황상태 등은 모조리 조작·과장됐단 것은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최덕재 기자 = 지난 2020년 북한군에 의해 피격된 서해 공무원 사건의 진상 규명을 위한 국민의힘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가 22일 해양경찰청을 방문한다.

발언하는 하태경
발언하는 하태경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 1차 회의에서 하태경 진상조사 TF 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2022.6.21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3선 하태경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TF는 이날 오전 10시 인천 연수구 송도동 해경을 찾아 2020년 피격 사건 당시 월북 근거 중 하나로 제시됐던 '조류 방향'의 조작 의혹에 대해 따져 물을 예정이다.

앞서 하 의원은 21일 국회에서 열린 TF 1차 회의에서 "해경이 월북이라고 주장하면서 발표한 증거들인 구명조끼, 조류, 조류의 방향, 도박 빚, 정신적 공황상태 등은 모조리 조작·과장됐단 것은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TF는 다음주에는 국가정보원·외교부·통일부를 방문해 보고를 받고 진상조사를 본격화할 방침이다.

DJ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