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조달러 인프라 구축 사업 시작됐는데…노동자 부족한 미국

송고시간2022-06-21 16:16

기술자 시급 상승폭 40년 만에 최고치…공사비 상승 초래

저실업에 코로나19 회복국면 겹쳐…정부, 인력 공급 '비상'

도로 공사 현장의 미국 근로자들
도로 공사 현장의 미국 근로자들

[게티이미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미국 정부가 1조달러(약 1천290조원) 규모의 사회기반 시설 투자에 착수했으나 기업들은 노동력 부족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고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대형 종합화물업체인 센트럴 플로리다 트랜스포트의 경우 트럭 운전자들이 일과 시간에 처리하기 힘든 병원 예약이나 대출 중개인 검색 등을 도와주는 상근 보조직을 신설했다.

외딴 지역의 공사 담당자에게는 계약금과 추천 보너스, 주거비 등 조건을 제안하며 구인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집에서 2시간 거리인 고속도로 현장 근로자인 제이슨 맥코맥은 "회사가 현장 근처 호텔에서 일주일에 며칠씩 묵을 수 있도록 주택 수당을 지급하지 않았다면 아마 다른 일거리를 찾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현상은 모두 '일꾼은 일이 있는 곳으로 간다'는 건설업계 격언이 통하던 과거에는 상상하기 힘든 일이라고 WSJ은 전했다.

무디스 애널리틱스는 인프라 투자가 정점을 찍는 2025년 4분기에는 전국적으로 87만2천명의 인력이 필요하게 되는 등 향후 인력난이 더 심해질 것으로 예상했다.

극심한 구인난에 따른 공사비 증가도 불가피한 상황이다.

올해 3월 현장 기술자의 평균 시급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6.2% 상승했는데, 이는 1982년 이후 가장 큰 증가폭이라고 WSJ은 설명했다.

전미시공사협회(AGCA)는 전체 1조달러 예산 중 약 6천억달러(약 770조원)가 투입되는 교통 분야에서는 원자재 및 유가 상승까지 더해져 사업비가 최소 20% 늘어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건설업계 인력난은 대규모 정부 투자와 함께 기록적으로 낮은 실업률, 코로나19 대유행이 수그러들면서 본격화한 경제 회복 국면 등이 겹치면서 발생했다.

코로나19 이후 식음료부터 소프트웨어까지 산업 전 분야에서 인력 부족 현상이 심화하는 가운데, 특수한 기술이 요구되는 건설업의 인력난이 더욱 심한 형편이다.

근로 유연성이 상대적으로 부족하거나 근무 환경이 열악한 직종을 젊은 층이 기피하는 분위기도 이런 현상을 부추기고 있다.

피트 부티지지 미국 교통부 장관
피트 부티지지 미국 교통부 장관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인건비 상승이 바이든 행정부의 대표적 입법 성과의 빛이 바래게 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면서 정부도 문제 해결에 발 벗고 나섰다.

피트 부티지지 교통부 장관은 "기존에 건설업에서의 주요 제약은 투자와 자금 조달 문제였는데, 이 문제는 지금 해결됐다"며 "이제는 실제 일을 추진하기 위해 원자재와 기술적 능력, 그리고 인력을 확보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건설 당국은 인력 훈련 프로그램 개발을 위해 '인력 공급 챌린지'를 개최했으며, 숙련 인력 양성을 위해 노조가 운영하는 수습 교육 프로그램, 기업과 고교·커뮤니티칼리지 간 제휴 등의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플로리다주는 건설근로자에 대한 인식 제고를 위한 광고비로 100만달러(약 13억원)를 지원하기도 했다.

부티지지 장관은 "건설업이 대학 학위가 필요 없는 고임금직임을 강조함으로써 지금까지 이 분야 진출이 적었던 여성과 유색인종 인력을 더 끌어들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jo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