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누리호 오후 4시 발사 확정…10분 전부터 카운트다운(종합)

송고시간2022-06-21 15:08

beta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의 2차 발사 시각이 21일 오후 4시로 확정됐다.

오태석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 1차관은 이날 오후 2시 30분께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브리핑을 열어 이같이 밝혔다.

오 차관이 위원장 자격으로 주재하는 누리호 발사관리위원회는 이날 오후 2시 회의를 열고 누리호의 기술적 준비상황, 기상, 우주물체 충돌 상황 등을 검토해 이날 오후 4시 정각 발사를 추진키로 결정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누리호에 연료·산화제 주입
누리호에 연료·산화제 주입

(고흥=연합뉴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의 2차 발사일인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발사대에 거치된 누리호에 연료와 산화제가 주입되고 있다. 2022.6.21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나로우주센터[고흥]·서울=연합뉴스) 문다영 오규진 기자 =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의 2차 발사 시각이 21일 오후 4시로 확정됐다.

오태석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 1차관은 이날 오후 2시 30분께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브리핑을 열어 이같이 밝혔다.

오 차관이 위원장 자격으로 주재하는 누리호 발사관리위원회는 이날 오후 2시 회의를 열고 누리호의 기술적 준비상황, 기상, 우주물체 충돌 상황 등을 검토해 이날 오후 4시 정각 발사를 추진키로 결정했다.

오 차관에 따르면 이날 기상 상황은 누리호 발사 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상풍은 오후 4시 기준 초속 4m로 예측되며, 고층풍은 이날 낮 12시 측정 기준 초속 15m였다.

오 차관은 "고층풍의 경우 현재 발사 기준으로 삼고 있는 초속 75∼80m에 한참 못 미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고흥 남해 일대에 구름대가 있으나 낙뢰나 강우의 가능성은 없다고 오 차관은 밝혔다.

오 차관은 이번 발사가 "2차 '시험' 발사"라고 강조하며 "첫 목표는 목표 궤도에 정확히 올려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1차 발사와 마찬가지로 이번도 '시험 발사'라는 것이다.

누리호 2차 발사의 목표는 총질량이 1.5t인 위성모사체와 성능검증위성을 정확하게 700㎞의 고도(오차범위 5%)에 올려 놓는 것이다. 이렇게 하려면 초속 7.5㎞의 궤도 속도를 달성해야 한다.

오 차관은 발사 42분이 지나면 성능검증위성과 첫 교신을 하게 되며, 위성이 제대로 작동하고 있는가 하는 점은 약 18시간이 지난 22일 오전 10시께 파악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누리호 발사시각 브리핑하는 오태석 1차관
누리호 발사시각 브리핑하는 오태석 1차관

(서울=연합뉴스) 오태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이 21일 오후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프레스룸에서 '누리호 발사시각'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2.6.21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한편 누리호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발사까지 계획된 절차를 차근차근 밟아 가고 있다.

누리호는 오후 2시 27분께 연료 충전을 마친 데 이어 3시 2분께 산화제 탱크 충전을 마무리했다.

아울러 오후 3시부터는 발사체 기립 장치 철수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발사 10분 전인 오후 3시 50분부터는 발사자동운용(PLO)이 가동되며 본격적인 카운트다운에 돌입한다. PLO가 일단 시작되면 수동으로 멈출 수 없으며, 이상이 감지되면 카운트다운이 자동 중단된다.

누리호 직관하러 온 관람객들
누리호 직관하러 온 관람객들

(고흥=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 발사일인 21일 오전 전남 고흥군 우주발사전망대에서 관람객들이 발사 시간을 기다리고 있다. 2022.6.21 iny@yna.co.kr

zero@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FgpgggMXa5I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