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나' 수지 "매력적 캐릭터에 욕심…눈빛까지 신경써서 연기"

송고시간2022-06-21 16:39

beta

가수 겸 배우 수지가 학력과 과거는 물론 이름까지 전혀 다른 두 사람으로 살아가는 '리플리증후군' 인물로 분해 시청자들을 찾는다.

쿠팡플레이는 21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제작발표회를 열고 6부작 시리즈 '안나'를 24일 처음 공개한다고 밝혔다.

유미이자 안나로 분하며 첫 단독 주연을 맡은 수지는 "캐릭터가 너무 매력적이라서 욕심이 났다"면서 "부담이 크긴 했지만 지금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거라는 묘한 자신감이 있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첫 단독 주연 작품…이름·과거 바꾸는 인격장애 인물로 분해

수지
수지

[쿠팡플레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오명언 기자 = 가수 겸 배우 수지가 학력과 과거는 물론 이름까지 전혀 다른 두 사람으로 살아가는 '리플리증후군' 인물로 분해 시청자들을 찾는다. 리플리증후군은 거짓말을 일삼다 결국 환상 속에 사는 인격장애를 뜻한다.

쿠팡플레이는 21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제작발표회를 열고 6부작 시리즈 '안나'를 24일 처음 공개한다고 밝혔다.

'안나'는 결핍이 많고 하고 싶은 게 많은 유미가 거짓말을 거듭하면서 안나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새 인생을 살아가는 이야기를 그린다.

유미이자 안나로 분하며 첫 단독 주연을 맡은 수지는 "캐릭터가 너무 매력적이라서 욕심이 났다"면서 "부담이 크긴 했지만 지금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거라는 묘한 자신감이 있었다"고 말했다.

수지는 10대 학창 시절 유미부터 30대 후반 안나까지 약 20년 동안의 모습을 연기한다. 그는 "유미와 안나가 눈빛부터 완전히 다른 사람이라고 느껴지도록 신경 써서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섬세한 감정 표현을 위해 심리 전문가에게 조언을 구했다는 수지는 "유미가 안나로 변하는 과정에서 생각보다 죄책감을 많이 느낀다"며 "극에 달하는 불안감을 연기하면서 저였다면 못 견뎠을 거라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또한 유미가 어머니와 대화하는 장면을 연기하기 위해 수어까지 배웠다면서 "어렵지만 의미 있는 경험이었다"고 밝혔다.

쿠팡플레이 '안나' 제작발표회
쿠팡플레이 '안나' 제작발표회

[쿠팡플레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모두의 관심 속에서 자라온 유미를 초라하게 만들고 각성하게 하는 인물은 모든 것을 다 가진 듯한 유미의 직장 상사 현주다.

유복한 현주로 분한 정은채는 "작품이 한 여성을 중심으로 전개되지만, 입체적인 여성들이 많이 등장해서 끌렸다"고 강조했다.

이어 "주변에 멋있고 주체적인 여성들이 많은데 극 중에서 보이는 다양하고 폭넓은 여성들의 모습에 많은 분이 공감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안나의 남편 지훈 역을 맡은 김준한은 "남다른 야망을 갖고 목표를 이루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인물"이라고 배역을 소개했다.

김준한은 '안나'가 원작 소설 '친밀한 이방인'을 각색한 작품인 데 대해 "신선한 소재가 감독의 영화적 시선과 어우러졌다"며 "처음 대본을 받아봤을 때부터 구성이 탄탄하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안나가 유일하게 믿고 곁을 내주는 대학교 선배 지원 역을 연기하는 박예영은 "올곧은 신념과 강한 의지로 열심히 살아가는 인물"이라고 소개하며 "이런 모습이 지원을 다른 인물들과 달리 이타적으로 느껴지게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른 세 배우들이 평소 이미지와 달리 극 중에서 악한 모습을 보여주는데 이런 반전 매력이 관전 포인트"라고 설명했다.

co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