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시아, 돈바스 대공세 준비 중…모든 전력 총집결"

송고시간2022-06-21 11:53

이번주까지 루한스크 경계 진격 목표로 총동원령 내려

러·우크라, 돈바스 핵심 요충 소도시에서 격전

흐린 하늘에 펄럭이는 우크라이나 국기
흐린 하늘에 펄럭이는 우크라이나 국기

(키이우=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14일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중심가에 게양된 우크라이나 국기가 흐린 하늘 아래 펄럭이고 있다. 2022.6.14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도네츠크주·루한스크주)를 완전히 장악하기 위해 총공세를 준비하고 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20일(현지시간) 한나 말랴르 우크라이나 국방부 차관은 러시아가 대규모 공격을 감행하기 위해 거의 모든 병력을 (돈바스 주변에) 결집해 놓았다고 밝혔다.

밀랴르 차관은 "러시아군은 이번 주말까지 루한스크 경계 지역까지 도달한다는 목표를 설정하고 세베로도네츠크 주변 지역에 맹공을 퍼붓고 있다"라고 전했다.

세베로도네츠크는 돈바스 루한스크주의 전략적 요충지다. 세베로도네츠크에서 우크라이나군이 패퇴하면 러시아군은 루한스크주 전체를 점령할 수 있다.

말랴르 차관은 "러시아군은 사실상 모든 병력과 수단을 동원해 주변 정착촌을 습격하고 있다"며 "그들은 아군의 방어망을 뚫고 리시찬스크와 세베로도네츠크를 방어 중인 아군을 포위하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크라이나군이 사수를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지만, 병력의 열세로 인해 전황이 극도로 어렵다"면서 "운명을 가를 결정적인 전투가 최대 강도로 벌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리시찬스크와 세베로도네츠크는 우크라이나엔 루한스크주의 마지막 보루라고 볼 수 있다. 러시아군은 이달 초 이들 지역의 97%를 점령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돈바스 해방'을 마지막 목표로 세운 러시아군은 마지막 3%를 차지하기 위해 고삐를 죄고 있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러시아군과 우크라이나군이 세베로도네츠크와 리시찬스크 사이에 있는 소도시 토시키우카를 놓고 격전이 벌어졌다고 전했다.

토시키우카는 세베로도네츠크와 리시찬스크에서 남동쪽으로 약 19㎞ 떨어진 돈바스 핵심 요충 소도시다.

러시아군이 토시키우카를 점령하면 우크라이나군의 남동부 전선을 돌파해 두 도시에 대한 포위 전략을 완성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된다.

포탄이 쏟아지는 토시키우카
포탄이 쏟아지는 토시키우카

(토시키우카 로이터=연합뉴스) 19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동부 루한스크주 토시키우카가 포격을 받는 모습을 드론으로 촬영한 사진. [제3자 제공 동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jsmoon@yna.co.kr jsmoon@yna.co.kr

NYT는 "러시아군이 토시키우카를 이미 점령했다는 보도가 나왔지만 사실 확인은 어렵다"며 "만약 사실이라면 러시아군은 인근 두 도시에 한층 가까이 접근하고 우크라이나군의 보급선을 위협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최근 며칠간 온라인에 올려진 동영상에는 러시아 탱크가 토시키우카의 서쪽 끝으로 진격하는 모습이 담겨 있었다고 NYT는 전했다.

우크라이나군 관계자는 러시아군이 토시키우카에서 서쪽으로 진격을 거듭해 리시찬스크에서 불과 약 5㎞ 떨어진 미르나 돌리나로 향할 것으로 내다봤다.

세르히 하이다이 루한스크 주지사는 러시아군이 토시키우카 전투에서 일부 성공을 거뒀으나 우크라이나 포병대가 진격을 막아냈다며 점령설에는 선을 그었다.

우크라이나는 세베로도네츠크를 빼앗기지 않기 위해 시가전을 유도하는 전략을 펴고 있다.

높은 빌딩과 비좁은 거리 등 몸을 숨길 수 있는 지형지물을 활용하면 전력의 열세를 극복할 수 있다는 계산이지만, 러시아군이 보급선을 차단해버리면 우크라이나군은 전쟁 초기 마리우폴에서 포위당한 것과 같은 상황에 몰릴 수 있다고 NYT는 지적했다.

NYT는 "보급선이 차단된 우크라이나군이 포로로 잡히면 러시아는 돈바스의 절반인 루한스크의 완전한 지배권을 주장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changyong@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Yr1zKSdRABQ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