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국인 투수 영입난 직면한 SSG·KIA, 희소식 전해올까

송고시간2022-06-21 10:06

beta

외국인 선수 교체를 검토하는 한 구단 관계자의 푸념이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구단들이 빅리거와 마이너리거의 경계에 있는 소속 선수들을 방출하지 않고 계속 보유하는 바람에 좀처럼 돌파구를 찾는 게 쉽지 않다고 한다.

21일 현재 프로야구 상위권 팀 중 새 외국인 선수를 적극적으로 알아보는 팀은 선두 SSG 랜더스와 4위 KIA 타이거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진한 노바·로니 교체 추진하나 미국 시장 사정 안 좋아

투구 마치고 들어가는 SSG 노바
투구 마치고 들어가는 SSG 노바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22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SSG 랜더스와 LG 트윈스의 경기. SSG 투수 노바가 7회초 LG 공격을 무실점으로 마친 뒤 더그아웃으로 들어가고 있다. 2022.5.22 tomatoyo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미국에도 선수가 없어요. 알아본 선수들 70∼80%가 한국에 오고 싶어하는데, 구단들이 놓아주질 않아요. 좋은 선수로 교체해야 하는 시점에서 이적료는 큰 문제가 안 됩니다. 다만 구단들이 선수들을 풀어주지 않아 어려움이 많습니다."

외국인 선수 교체를 검토하는 한 구단 관계자의 푸념이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구단들이 빅리거와 마이너리거의 경계에 있는 소속 선수들을 방출하지 않고 계속 보유하는 바람에 좀처럼 돌파구를 찾는 게 쉽지 않다고 한다.

21일 현재 프로야구 상위권 팀 중 새 외국인 선수를 적극적으로 알아보는 팀은 선두 SSG 랜더스와 4위 KIA 타이거즈다.

두 팀 모두 크게 기대한 투수들이 말썽이다.

빅리그에서 통산 90승을 거두고 SSG 유니폼을 입은 우완 투수 이반 노바(35)는 최근 3경기 연속 5회를 못 채우고 강판했다.

고관절 통증, 팔꿈치 통증을 잇달아 호소해 1군 엔트리에서 지난 16일에 빠졌다. 평균자책점 6점대로 제 몫을 못 하는 노바는 교체 대상으로 전락했다.

정규리그 1위 수성과 가을 야구를 위해 SSG는 진작부터 물밑에서 움직였다. 스카우트팀 관계자를 3주 전에 미국에 보내 후보군을 관찰했지만, 아직 뚜렷한 결과물은 나오지 않았다.

부상과 수술로 재활 중이던 노경은과 문승원이 조만간 팀에 합류하면 마운드 운용에 숨통이 트여 외국인 선수 교체 추진에도 약간의 여유가 생기지만, 선발과 불펜을 안정적으로 시즌 끝까지 끌고 가려면 노바보다 최소한 긴 이닝을 던져 줄 외국인 투수가 필요한 실정이다.

SSG는 공격력 강화를 위해 2군에 내려간 케빈 크론(29) 대신 다른 타자와 계약하는 방안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투구하는 로니
투구하는 로니

(광주=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19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2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에서 KIA 선발투수 로니가 1회에 투구하고 있다. 2022.6.19 iso64@yna.co.kr

KIA도 SSG만큼이나 답답하다.

애초 교체할 선수는 지난달 훈련 중 종아리를 다쳐 4주 재활 진단을 받은 왼손 투수 숀 놀린(33)이었다.

그러나 새 투수와의 계약에 난항을 겪는 사이 놀린이 부상을 털어내고 마운드에 복귀할 시점이 됐다.

놀린 대신에 또 다른 외국인 투수인 우완 로니 윌리엄스(26)의 처지가 위태로워졌다.

빠른 볼과 체인지업의 단조로운 투구 패턴이 간파당하면서 로니는 동네북으로 전락했다.

시즌 9번의 등판에서 퀄리티 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딱 1번만 달성해 불펜 과부하의 주범으로 찍혔다.

KIA는 서둘러 새 외국인 선수를 알아봤지만, 역시 한 달 가까이 적임자를 데려오지 못했다. 영입 0순위 후보의 한국행이 틀어지면서 이후 스텝이 꼬였다.

3위 LG 트윈스와 5위 kt wiz는 비교적 일찍 움직여 외국인 선수를 바꾼 뒤 더 높은 곳으로 진격을 준비 중이며 2위 키움 히어로즈는 외국인 선수를 크게 고민하지 않아도 되는 팀이다.

추격자에 둘러싸여 자칫 샌드위치가 될 판에 SSG와 KIA가 가을 야구를 향한 마지막 단추를 잘 채울지 시선이 쏠린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