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도지코인 폭락에 소송당한 머스크 "도지코인 계속 살 것"

송고시간2022-06-21 00:31

가상화폐 투자자, '피라미드 사기'라며 333조원 손배소

일론 머스크 CEO의 트윗
일론 머스크 CEO의 트윗

[트위터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가상화폐인 도지코인 투자자에게 거액의 손해배상소송을 당한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도지코인에 계속 투자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야후 파이낸스는 20일(현지시간) 머스크가 전날 트위터를 통해 "앞으로도 계속 도지코인을 지지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또한 그는 한 트위터 사용자가 "도지코인을 지지한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선 사들여야 한다"는 글을 올리자 "사고 있다"라는 답변을 달기도 했다.

가상화폐 시장 전체가 얼어붙은 상황이지만 머스크는 도지코인에 대한 투자를 계속하고 있다는 이야기다.

머스크는 지난해 초 '도지코인 아버지'(Dogefather)를 자처하며 이 코인을 띄웠다.

테슬라는 지난해 액세서리와 장식품 등을 파는 온라인 숍에서 도지코인 결제를 허용했고, 머스크는 최근 스페이스X에도 도지코인 결제 기능을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최근 머스크는 도지코인 가격이 폭락하자 가상화폐 투자자 키스 존슨에게 2천580억 달러(333조6천억 원) 규모의 손해배상 소송을 당했다.

머스크가 도지코인이 가치가 없다는 것을 알면서도 이득을 취하기 위해 이 코인을 홍보했다는 취지다.

존슨은 "머스크는 세계 최고 부자라는 지위를 이용해 자신의 금전적 이익과 즐거움을 위해 도지코인 피라미드 사기를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존슨은 도지코인 폭락으로 손해를 본 모든 사람을 대표해 집단소송 형식으로 고소장을 제출했고, 2021년 5월 이후 도지코인 시가총액 하락분에 근거해 손해배상 청구액을 설정했다.

도지코인과 일론 머스크
도지코인과 일론 머스크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ko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