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시민단체 "조선인 추도비 강제철거, 실력 저지할 각오"

송고시간2022-06-20 21:10

beta

일본 최고재판소의 판결로 일본 군마현에 설치된 강제동원 조선인 추도비가 철거될 위기에 처한 가운데 일본 시민단체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저지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군마현의 추도비 설치 허가 갱신 거부에 맞서 소송을 제기한 일본 시민단체 '기억 반성 그리고 우호'의 추도비를 지키는 모임(이하 모임) 공동대표이며 대표 소송대리인인 쓰노다 기이치(85) 변호사는 "만약 현이 강제 철거를 하겠다고 결의하면 우리는 실력 투쟁으로 저지한다는 정도의 각오는 돼 있다"고 20일 말했다.

그는 이날 오후 도쿄 소재 참의원 의원회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모임이 추도비를 절대 자진해서 철거하지 않을 것이며 향후 절차에서도 온갖 법적인 수단을 써 저항하겠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역사 전문가 다케우치 "강제 연행은 정치 발언 아닌 역사 설명 용어"

최고재판소 판결 비판하는 쓰노다 기이치 변호사
최고재판소 판결 비판하는 쓰노다 기이치 변호사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시민단체 '기억, 반성 그리고 우호'의 추도비를 지키는 모임 공동대표인 쓰노다 기이치(85) 변호사가 20일 오후 일본 도쿄 소재 참의원 의원회관에서 열린 집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최고재판소의 판결로 일본 군마현에 설치된 강제동원 조선인 추도비가 철거될 위기에 처한 가운데 일본 시민단체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저지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군마현의 추도비 설치 허가 갱신 거부에 맞서 소송을 제기한 일본 시민단체 '기억 반성 그리고 우호'의 추도비를 지키는 모임(이하 모임) 공동대표이며 대표 소송대리인인 쓰노다 기이치(85) 변호사는 "만약 현이 강제 철거를 하겠다고 결의하면 우리는 실력 투쟁으로 저지한다는 정도의 각오는 돼 있다"고 20일 말했다.

그는 이날 오후 도쿄 소재 참의원 의원회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모임이 추도비를 절대 자진해서 철거하지 않을 것이며 향후 절차에서도 온갖 법적인 수단을 써 저항하겠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쓰노다 변호사는 만약 군마현이 추도비를 강제 철거하면 한일 관계나 북일 관계에 큰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경고하고서 "85세의 나이 많은 변호사가 선두에 서서 싸우겠다. 추도비를 지키는 현민 운동을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일본 군마현의 강제동원 조선인 희생자 추도비
일본 군마현의 강제동원 조선인 희생자 추도비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군마의 숲속에 조용하게 자리를 잡은 추도비를 지금 철거하지 않으면 안 될 이유가 전혀 없다"며 최고재판소의 판결과 별개로 추도비 설치 인정을 새로 요구하는 절차를 추진하고 싶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일본 시민단체 '군마 평화유족회'는 한반도와 일본 사이의 역사를 이해하고 양측의 우호를 증진하기 위해 2004년 4월 군마현 다카사키시 소재 현립 공원인 '군마의 숲'에 조선인 추도비를 설치했다.

비석 앞면에는 "기억 반성 그리고 우호"라는 문구가 일본어·한국어·영어로 새겨져 있다.

뒷면에는 "조선인에게 큰 손해와 고통을 준 역사의 사실을 깊이 반성, 다시는 잘못을 반복하지 않겠다는 결의를 표명"한다고 기재됐다.

추도비가 설치된 토지의 관리자인 군마현은 근처에서 열린 추도식에서 참가자가 강제 연행이라는 발언을 했으며 이는 '정치적 행사를 하지 않는다'는 추도비 허가 조건에 어긋난다며 10년 단위로 필요한 설치 허가 갱신을 2014년 거부했다.

모임은 갱신 거부에 맞서 소송을 제기했고 1심은 군마현이 재량권을 남용한 것으로 판단해 허가 갱신 거부 처분을 취소하도록 판결했다.

하지만 2심은 강제 연행이라는 발언으로 추도비의 중립성이 상실됐다며 1심을 뒤집고 군마현의 손을 들어줬고 최고재판소는 민사소송법이 규정한 요건을 충족하지 않는다며 본안 심리 없이 모임의 상고를 기각했다.

야마모토 이치다 군마현 지사는 "신속하게 절차를 진행해 설치자에게 철거를 요구하고 싶다"고 최고재판소 판결에 반응했으며 군마현의 실무자는 자진 철거를 하지 않는 경우 강제 철거를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일제 강점기 역사 연구자인 다케우치 야스토 씨는 최고재판소 판결이 강제 연행이라는 용어에 정치적이라는 딱지를 붙여 역사적 사실을 얘기하지 못하게 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진단했다.

조선인 강제연행 전문가 다케우치 야스토
조선인 강제연행 전문가 다케우치 야스토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제 강점기 조선인 강제 연행을 연구해 온 역사학자 다케우치 야스토(오른쪽) 씨가 20일 오후 일본 도쿄 소재 참의원 의원회관에서 열린 집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다케우치씨는 20일 기자회견에 앞서 열린 집회에서 "강제 연행이라는 말은 1939년부터 1945년까지의 일본 정부에 의한 노무 동원 계획을 설명하는 말, 역사적인 설명 용어"라며 "강제 연행이라는 말을 정치 발언으로 옭아매고 그것(강제 연행)을 말하는 것이 잘못되기라도 한 것처럼 이미지를 만드는 것이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일본 정부가 강제 연행이라는 표현을 교과서에 사용하지 못하도록 사실상 압박하는 각의 결정을 하기 전까지는 교과서에 강제 연행이라는 표현이 사용됐고 지방자치단체의 역사서에도 강제 연행이 문제없이 사용됐다고 덧붙였다.

다케우치씨는 전쟁 중 일본의 가해 행위를 부정하려는 흐름이 확산하는 것을 거론하며 최고재판소의 판결에 의해 추도비가 위협받는 상황이 "군마만의 문제가 아니라 일본의 인식 문제"라고 우려를 표명했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