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은 물가점검] "가공식품·외식 가격, 2011년 급등기보다 더 가파르게 올라"

송고시간2022-06-21 08:00

beta

최근 가공식품과 외식 물가가 과거 급등기보다 가파르게 올랐고, 올해 하반기엔 더 큰 폭으로 뛸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은행은 21일 발표한 '물가안정목표 운영상황 점검' 보고서에서 "최근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과 주요 생산국의 수출 제한 등으로 국제 식량 가격의 상승세가 확대되고 있다"고 밝혔다.

한은은 보고서에서 "올해 가격 오름세는 2011년 급등기의 오름세를 상회했다"면서 "특히 식량 가격 급등이 가공식품 가격에 영향을 미치는 속도가 이전보다 빨라지고 상관관계도 뚜렷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하반기 오름세 확대 가능성…저소득층 부담 커지고 기대 인플레에도 영향"

물가 상황
물가 상황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유아 기자 = 최근 가공식품과 외식 물가가 과거 급등기보다 가파르게 올랐고, 올해 하반기엔 더 큰 폭으로 뛸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더구나 이런 밥상 물가는 통상 한번 오르면 잘 내리지 않는 특성이 있기 때문에 저소득층의 경제적 부담이 커질 것으로 우려됐다.

한국은행은 21일 발표한 '물가안정목표 운영상황 점검' 보고서에서 "최근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과 주요 생산국의 수출 제한 등으로 국제 식량 가격의 상승세가 확대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식량 급등기에 가공식품 가격으로의 파급 시차가 단축되고 상관관계도 뚜렷하게 나타나는 경향에 비춰 우크라이나 사태의 영향으로 올해 하반기 중 오름세가 더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가공식품 가격 누적상승률
가공식품 가격 누적상승률

[한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4월 가공식품 가격의 누적 상승률은 전년 말 대비 4.4%로 집계됐다. 이는 앞서 가공식품 가격이 급등했던 2011년 4월 상승률(2.5%)을 크게 웃도는 수준이다.

지난 5월에도 가공식품 가격 상승률(4.8%)은 2011년 5월보다 0.6%포인트(p) 더 높았다.

외식 물가도 비슷한 양상을 보였다. 외식물가의 10개월간 누적 상승률도 지난 5월(6.8%·2021년 7월 이후 10개월)이 2011년 6월(4.3%·2010년 8월 이후 10개월)을 크게 넘어섰다.

한은은 보고서에서 "올해 가격 오름세는 2011년 급등기의 오름세를 상회했다"면서 "특히 식량 가격 급등이 가공식품 가격에 영향을 미치는 속도가 이전보다 빨라지고 상관관계도 뚜렷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또 미국이나 남미 등 곡물 주산지의 이상기후로 파종이 차질을 빚고 있어 작황 부진에 대한 우려도 커졌다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미국 내 옥수수 파종이 예년과 비교해 크게 지연되고, 겨울 밀의 양호·우수 등급 비중은 올해 5월 28%로 작년 같은 달(48%)보다 감소한 사실 등이 근거로 거론됐다. 더구나 수입 비중이 큰 일부 농축수산물 가격에 달러 강세까지 반영돼 상승 폭이 커지고 있다.

한은은 "국제 식량 가격 상승은 식량 수입 의존도가 높은 우리나라 국내 물가에 파급돼 올해 하반기 중 물가 상방 압력을 더할 것"이라며 "이런 상승 압력은 내년에도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가공식품과 외식 가격은 하방 경직성이 커 물가 오름세가 상당 기간 지속될 수 있다"며 "관련 지출 비중이 상대적으로 큰 저소득층의 경제적 부담이 가중될 수 있고, 높아진 체감 물가가 기대인플레이션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덧붙였다.

ku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