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식물체 에너지 분배 통로 늘렸더니 토마토 생산성 향상

송고시간2022-06-20 12:00

beta

한국연구재단은 포항공대(포스텍) 황일두 교수 연구팀이 식물체 내 에너지 분배 통로인 체관 수를 늘려 토마토 생산성을 향상했다고 20일 밝혔다.

연구팀은 체관 발달을 억제하는 단백질 유전자의 기능이 떨어지거나 없는 토마토를 제작해 실험했는데, 기능 저해 정도에 따라 체관 수가 늘어나고 그에 비례해 식물체 내 에너지 분배 능력이 향상됐다.

황일두 교수는 "체관 수 제어를 통한 에너지 분배 최적화 기술은 토마토뿐만 아니라 유용작물인 벼·콩·감자 등에도 광범위하게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포스텍 연구팀 "벼·콩·감자 등에도 적용 가능"

체관부 발달, 광합성에너지의 분배, 생산성 간의 상관관계 모식도
체관부 발달, 광합성에너지의 분배, 생산성 간의 상관관계 모식도

[한국연구재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한국연구재단은 포항공대(포스텍) 황일두 교수 연구팀이 식물체 내 에너지 분배 통로인 체관 수를 늘려 토마토 생산성을 향상했다고 20일 밝혔다.

광합성 작용으로 잎에서 만든 에너지는 식물체 내 연결 통로인 체관을 통해 줄기·뿌리·과실 등 필요한 기관으로 분배된다.

연구팀은 체관 발달을 억제하는 단백질 유전자의 기능이 떨어지거나 없는 토마토를 제작해 실험했는데, 기능 저해 정도에 따라 체관 수가 늘어나고 그에 비례해 식물체 내 에너지 분배 능력이 향상됐다.

향상된 에너지 분배 능력에 따라 토마토 과육의 수·중량·당도 등이 유의미하게 증가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기존 생산성 향상 연구는 광합성 효율 향상을 유도하거나 스트레스 내성 증대 또는 과육과 같은 저장 기관 발달 제어 시도 등으로 이뤄졌으나, 식물이 이용할 수 있는 에너지에 한계가 있다 보니 전체적인 에너지 분배 개선이 필요했다.

황일두 교수는 "체관 수 제어를 통한 에너지 분배 최적화 기술은 토마토뿐만 아니라 유용작물인 벼·콩·감자 등에도 광범위하게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kjun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