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보험사 1분기 가계대출 3천억원↑…증가세 둔화

송고시간2022-06-20 12:00

beta

올해 1분기(1∼3월) 보험사의 가계대출 증가세가 둔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금융감독원이 공개한 보험회사 대출채권 현황에 따르면 올해 3월 말 현재 국내 보험회사의 가계대출 잔액은 128조8천억원으로, 지난해 12월 말보다 3천억원 늘었다.

보험사의 분기별 가계대출 증가액은 지난해 1분기 1조8천억원에서 2분기 1조7천억원, 3분기 1조1천억원, 4분기 8천억원으로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기업대출 3조1천억원 늘어…금감원 "충당금 적립 유도"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올해 1분기(1∼3월) 보험사의 가계대출 증가세가 둔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금융감독원이 공개한 보험회사 대출채권 현황에 따르면 올해 3월 말 현재 국내 보험회사의 가계대출 잔액은 128조8천억원으로, 지난해 12월 말보다 3천억원 늘었다.

보험사의 분기별 가계대출 증가액은 지난해 1분기 1조8천억원에서 2분기 1조7천억원, 3분기 1조1천억원, 4분기 8천억원으로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대출 종류별로 보면 1분기 주택담보대출이 7천억원, 신용대출이 1천억원 늘었고, 보험계약 대출은 3천억원 줄었다.

3월 말 현재 기업 대출 잔액은 140조5천억원으로, 작년 말 대비 3조1천억원 증가했다.

대기업 대출이 7천억원, 중소기업 대출이 2조4천억원 각각 늘었다.

가계대출과 기업 대출을 합한 총여신액은 3월 말 현재 269조5천억원으로, 작년 말 대비 3조4천억원 증가했다.

3월 말 현재 대출채권 연체율은 0.18%로 작년 말 대비 0.05%포인트 올랐고, 부실채권 비율은 0.13%로 작년 말과 같았다.

금감원은 "금리 및 환율 상승, 우크라이나 사태 지속 등에 따른 경기 변동성 확대에 대비해 연체율 등 대출 건전성 지표를 지속 모니터링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금리 상승시 차주의 원리금 상환능력 악화를 고려해 충분한 대손충당금 적립을 통해 손실흡수 능력 강화를 유도하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p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