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나토회의때 한·일·호·뉴 4개국 정상회담 검토…한일은 보류"

송고시간2022-06-20 09:58

beta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20일 "일본 정부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국, 일본, 호주, 뉴질랜드 4개국 정상회담 개최를 검토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요미우리는 "오는 29∼30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나토 정상회의에 초청받은 한국·일본·호주·뉴질랜드가 4개국 정상회담을 개최해 중국을 염두에 두고 동·남중국해에서 일방적인 현상 변경 시도에 반대하는 의사를 밝힐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나토 정상회담 계기 한일 정상회담 성사 여부와 관련해 일본 정부 고위 관계자가 "환경이 조성되지 않았다"고 말했다며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피해자 배상 문제와 관련한 한국 측 대응이 보이지 않기 때문에 보류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일본 총리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일본 총리

[AFP=연합뉴스]

(도쿄=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20일 "일본 정부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국, 일본, 호주, 뉴질랜드 4개국 정상회담 개최를 검토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요미우리는 "오는 29∼30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나토 정상회의에 초청받은 한국·일본·호주·뉴질랜드가 4개국 정상회담을 개최해 중국을 염두에 두고 동·남중국해에서 일방적인 현상 변경 시도에 반대하는 의사를 밝힐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또 "중국이 영향력을 확대하는 태평양 도서국에 대한 지원 방안도 회담 의제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요미우리는 "나토의 아시아·태평양 파트너국인 4개국 정상이 협력을 확인해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을 추진하는 목적이 있다"며"우크라이나 정세 대응에 주력하는 나토 각국에 아시아에 대한 관심을 높이려는 의도도 있다"고 분석했다.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은 미국과 일본이 중국의 해양 진출을 견제하기 위해 추진하는 구상이다.

이번 나토 정상회의에는 30개 회원국 정상을 포함해 윤석열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 등 파트너국 정상도 참석한다.

요미우리는 나토 정상회담 계기 한일 정상회담 성사 여부와 관련해 일본 정부 고위 관계자가 "환경이 조성되지 않았다"고 말했다며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피해자 배상 문제와 관련한 한국 측 대응이 보이지 않기 때문에 보류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다만 한일 정상이 짧은 시간 비공식 회담을 하거나 서서 이야기를 나눌 가능성은 있다고 보도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15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한일 정상회담과 관련해 "외교 문제가 아직 정해지기 전에 확인해드리기는 조금 어렵다"며 "확정된 건 없다"고 말했다.

기시다 총리도 같은 날 기자회견에서 한일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묻자 "아무것도 결정된 바 없다"면서 "(한일 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되돌리기 위해 일본의 일관된 입장을 토대로 의사소통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답했다.

sungjin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