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입차 무덤' 日시장, 경제적 전기차로 공략 가능할수도"

송고시간2022-06-20 06:00

beta

'수입차의 무덤'으로 불리는 일본 자동차 시장을 경제성이 뛰어난 경형 전기차를 내세워 공략해야 한다는 전문가의 조언이 나왔다.

한국자동차연구원 이호중 책임연구원은 20일 발표한 '일본 완성차 내수 시장의 특성' 보고서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인구 감소와 고령화, 가처분 소득 감소, 대중교통 이용 증가가 자동차 수요 감소의 원인으로, 공급자 측면에서는 수출중심의 전략이 내수 판매를 끌어내리고 있다는 분석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자연 '일본 완성차 내수시장의 특성' 보고서

"'수입차 무덤' 日시장, 경제적 전기차로 공략 가능할수도"
"'수입차 무덤' 日시장, 경제적 전기차로 공략 가능할수도"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수입차의 무덤'으로 불리는 일본 자동차 시장을 경제성이 뛰어난 경형 전기차를 내세워 공략해야 한다는 전문가의 조언이 나왔다.

한국자동차연구원 이호중 책임연구원은 20일 발표한 '일본 완성차 내수 시장의 특성' 보고서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지난해 주요 기업별 일본 내수시장 점유율
지난해 주요 기업별 일본 내수시장 점유율

[한자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보고서에 따르면 일본의 완성차 내수 시장은 1990년대 정점에 도달한 이후 지속적인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다. 다만 신차 판매량은 지난해 기준 445만대로, 세계 3위 규모를 유지하고 있다.

인구 감소와 고령화, 가처분 소득 감소, 대중교통 이용 증가가 자동차 수요 감소의 원인으로, 공급자 측면에서는 수출중심의 전략이 내수 판매를 끌어내리고 있다는 분석이다.

수입차의 무덤이라고 불리는 일본 시장은 도요타를 필두로 한 자국 브랜드의 판매 비중이 93.4%로, 세계 주요국 중 가장 높다.

수입차 판매도 다임러, BMW, 폭스바겐 등 독일 브랜드에 치중돼 있고 다른 유럽과 미국·한국 브랜드의 존재감은 미미한 상태다.

또 일본 내에서 인기 있는 모델은 대부분 글로벌 호환성도 부족하다.

전 세계적으로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의 판매 점유율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 일본 시장의 신차 판매량 37.2%를 경차가 차지한 것이 이를 방증한다.

지난해 일본 완성차 내수판매 1∼10위 모델
지난해 일본 완성차 내수판매 1∼10위 모델

[한자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러한 특수성 때문에 글로벌 인기 모델들도 일본 내수 시장에서 성공하는 경우가 드물고, 반대로 일본 내수의 인기 모델도 주요 자동차 시장에서 판매되는 경우가 적다고 보고서는 전했다.

일본 소비자들이 자동차 구매시 유지 비용 부담 등으로 경제성을 우선시하기 때문이다.

또 일본 소비자들은 고가의 첨단 기능보다는 충돌 경감 브레이크 등 안전 관련 옵션에 관심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이러한 일본 내수시장의 특성이 급변할 가능성은 작지만 향후 전기차 시장은 경제성을 내세워 공략하면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전기차의 총소유비용(TCO)이 내연기관·하이브리드차 대비 저렴해질 경우 전기차 대중화에 발맞춰 인프라 확충·제도 개선이 진행되면서 시장 변화를 자극할 여지는 있다는 것이다.

보고서는 "닛산과 미쓰비시가 각각 출시한 경형 전기차 '사쿠라'와 'eK X EV'가 일본 시장에서 전기차의 시작점이 될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viv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