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물가에 5월 경제고통지수 21년 만에 최고

송고시간2022-06-20 06:10

beta

소비자물가 상승률과 실업률을 더한 '경제고통지수'가 5월 기준으로 21년 만에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20일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이 통계청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달 경제고통지수는 8.4를 기록했다.

고용지표가 계절성이 있다는 점을 고려해 동월 기준으로 비교하면, 지난달 경제고통지수는 2001년 5월(9.0) 이후 최고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5월 물가상승률 5.4%·실업률 3.0%…경제고통지수 8.4

김회재 의원 "고물가 취약 계층 지원 강화해야"

마트에서 장 보는 시민들
마트에서 장 보는 시민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김다혜 박원희 기자 = 소비자물가 상승률과 실업률을 더한 '경제고통지수'가 5월 기준으로 21년 만에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20일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이 통계청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달 경제고통지수는 8.4를 기록했다.

경제고통지수는 국민이 체감하는 경제적 어려움을 가늠하기 위해 미국 경제학자 아서 오쿤이 고안한 지표다. 소비자물가 상승률과 실업률을 더해 산출한다.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5.4%, 실업률은 3.0%였다.

고용지표가 계절성이 있다는 점을 고려해 동월 기준으로 비교하면, 지난달 경제고통지수는 2001년 5월(9.0) 이후 최고치다.

이는 물가가 급등한 데 따른 결과다.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008년 8월(5.6%) 이후 13년 9개월 만에 가장 높았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등으로 원자재 가격이 급등하면서 올해 들어 물가는 가파르게 오르고 있다.

고물가 시대 장 보는 시민들
고물가 시대 장 보는 시민들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들이 장을 보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에 대한 기여도를 보면 5.4% 가운데 가공식품·석유류 등 공업제품이 2.86%포인트로 전체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자주 구매하는 품목 위주로 구성돼 체감물가에 더 가까운 생활물가지수는 6.7% 올라 2008년 7월(7.1%) 이후 가장 큰 폭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반면 실업률은 5월 기준으로 2013년(3.0%) 이후 가장 낮았다. 코로나19로부터의 일상 회복, 직접 일자리 사업 조기 집행 등의 영향으로 지난달 고용 지표는 개선되는 모습이었다.

당분간 높은 수준의 물가 오름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생계에 대한 어려움은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새 정부 경제정책방향'에서 "국제 원자재 가격의 오름세와 국내 소비의 회복세가 이어지며 당분간 높은 수준의 물가 상승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를 4.7%로 올려잡았다.

일상회복에 취업자 93만5천명 증가
일상회복에 취업자 93만5천명 증가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5일 통계청이 발표한 '5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천848만5천명으로 1년 전보다 93만5천명 늘었다. 코로나19 일상회복에 따라 같은 달 기준으로 22년 만의 최대 증가 폭을 기록했다. 다만 늘어난 일자리의 상당 부분은 여전히 고령층 직접 일자리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서울 성동구 희망일자리센터에서 직원이 구인정보 게시물을 교체하고 있다. 2022.6.15 yatoya@yna.co.kr

실업률은 작년(3.7%)보다 하락한 3.1%로 전망했다.

정부의 전망대로라면 올해 경제고통지수는 7.8이 된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가 발생했던 2008년(7.9) 이후 연간 기준 가장 높은 수준이다.

특히 필수 소비 품목인 먹거리 가격의 상승은 서민층에 부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올해 1분기 기준 소득 하위 20%인 1분위의 월평균 가처분소득 가운데 식료품·외식비의 명목 지출이 차지한 비중은 42.2%로 5분위(13.2%) 및 전체 가구 평균(18.3%)보다 컸다.

김 의원은 "서민들의 삶은 고물가로 인해 백척간두에 서 있는 상황"이라며 "고물가에 가장 큰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는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원자재 공급원 다변화 등 고물가의 장기화에 대비한 중장기 대책 마련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하지만 "윤석열 정부의 경제정책은 낡은 낙수효과론에 기댄 부자 감세 일변도"라며 취약계층에 대한 집중적인 지원의 필요성을 지적했다.

[그래픽] 경제고통지수 추이
[그래픽] 경제고통지수 추이

(서울=연합뉴스) 원형민 기자 = circlemi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표] 경제고통지수 추이(5월 기준)

물가 상승률(%)* 실업률(%) 경제고통지수
2022.5 5.4 3.0 8.4
2021.5 2.6 4.0 6.6
2020.5 -0.2 4.5 4.3
2001.5 5.3 3.7 9.0

* 전년 동월 대비 소비자물가 상승률

※ 자료: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실

encounter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