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NTT, 내달부터 재택근무 원칙…출근은 '출장' 취급

송고시간2022-06-19 10:09

beta

일본 최대 통신그룹인 NTT가 다음 달부터 재택근무를 원칙으로 하고 사무실 출근을 '출장'으로 취급하는 새 근무제도를 시행한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과 아사히신문이 1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NTT는 7개 주요 계열사 종업원의 절반에 해당하는 3만명을 대상으로 이런 제도를 우선 시행하고 대상을 점차 확대하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먼 거주지에서 항공편으로 출근해도 교통비·숙박비 지원

일본 통신그룹 NTT(왼쪽)와 NTT 자회사인 도코모 본사 건물
일본 통신그룹 NTT(왼쪽)와 NTT 자회사인 도코모 본사 건물

[도쿄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 최대 통신그룹인 NTT가 다음 달부터 재택근무를 원칙으로 하고 사무실 출근을 '출장'으로 취급하는 새 근무제도를 시행한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과 아사히신문이 1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NTT는 7개 주요 계열사 종업원의 절반에 해당하는 3만명을 대상으로 이런 제도를 우선 시행하고 대상을 점차 확대하기로 했다. NTT의 전체 종업원은 18만명에 달한다.

거주지를 '회사 통근 시간 2시간 이내'로 규정한 제한도 철폐해 국내 어디서든 거주지를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출근이 필요한 경우 회사가 지원하는 교통비의 상한도 두지 않는다. 항공편 출근도 허용하고 필요하면 숙박비도 회사에서 부담한다.

NTT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텔레워크'(원격근무) 제도를 확대해왔다.

이번에 텔레워크를 전면 확대한 것은 인재 확보 경쟁이 치열해지는 것이 배경이라고 니혼게이자이는 분석했다.

최근 몇 년 동안 NTT에서 구글 등 미국 정보기술(IT) 기업으로 인재 유출이 증가하고 있다고 한다.

NTT의 한 간부는 "인재 획득이 어려워지고 있다. 선택을 받는 기업이 변해야 한다"며 종업원의 의식 변화에 대응해 일하는 방식의 변화가 필요했다는 취지로 설명했다.

니혼게이자이는 "코로나19 사태에서 경제 정상화로 가는 가운데 많은 기업이 유연한 근무 방식과 생산성 향상의 양립이라는 과제에 직면해 있다"며 "출근을 재개하는 기업이 있는 한편으로 NTT처럼 텔레워크를 원칙으로 하는 기업도 있어 대응의 양극화가 진행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