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교부, '우크라군가담 한국인 4명 사망설'에 "사실관계 확인중"(종합)

송고시간2022-06-18 19:58

beta

외교부는 러시아 국방부가 우크라이나군에 가담해 참전한 한국인 13명 가운데 4명이 사망했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현재 러시아 국방부가 밝힌 내용에 대해 인지하고 있다"며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러시아 국방부는 17일(현지시간) 내놓은 '특별군사작전' 우크라이나 측 외국 용병 현황 자료를 통해 "한국 국적자 13명이 우크라이나로 들어와, 4명이 사망했고 8명이 (우크라이나를) 떠났으며 1명이 남아있다"고 발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러 국방부 발표 내용 인지…현지공관에 사실 파악 지시 상태"

러시아군 공격으로 파괴된 마카리우 전화국
러시아군 공격으로 파괴된 마카리우 전화국

(마카리우[우크라이나]=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15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에서 서쪽으로 약 60Km 떨어져 있는 마카리우 시내의 전화국이 러시아군 침공 당시 파괴돼 영업을 중단하고 있다. 2022.6.16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외교부는 러시아 국방부가 우크라이나군에 가담해 참전한 한국인 13명 가운데 4명이 사망했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현재 러시아 국방부가 밝힌 내용에 대해 인지하고 있다"며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지 공관인 주러 한국대사관에 사실관계 파악을 지시한 상태"라고 말했다.

러시아 국방부는 17일(현지시간) 내놓은 '특별군사작전' 우크라이나 측 외국 용병 현황 자료를 통해 "한국 국적자 13명이 우크라이나로 들어와, 4명이 사망했고 8명이 (우크라이나를) 떠났으며 1명이 남아있다"고 발표했다.

일각에서는 러시아 국방부가 우크라이나군에 가담한 외국인 숫자와 사망자 수를 국가별로 공개한 것에 대해 신빙성이 높지 않다는 주장도 나온다.

우크라이나에 국제의용군 추가 유입을 막고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반발하는 관련국을 압박하기 위한 용도로 부정확한 정보를 내놓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실제 이날 러시아 국방부는 우크라이나 입·출국자, 사망자, 잔류자 등의 숫자 외에 더 이상의 상세한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우크라이나 의용군 참여했다 귀국한 이근 전 대위(CG)
우크라이나 의용군 참여했다 귀국한 이근 전 대위(CG)

[연합뉴스TV 제공]

앞서 외교부는 지난 4월 우크라이나를 돕기 위해 의용군으로 참여한 우리 국민 가운데 사망자가 있다는 첩보를 입수했다며 사실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첩보는 복수의 한국 국민이 사망했다는 내용이며 사망자 이름 등은 포함되지 않았다.

지난 3월에는 해군 특수전전단 출신인 유튜버 이근 전 대위가 우크라이나군에 가담했다가 사망했다는 설이 나돌기도 했으나 이 전 대위 본인이 직접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부정하기도 했다. 이 전 대위는 지난달 27일 부상 재활을 이유로 귀국했다.

정부는 지난 2월 중순부터 우크라이나 전역을 여행금지구역으로 지정한 상태다. 현재 정부의 예외적 여권 사용 허가를 받지 않고 우크라이나에 입국하면 형사처벌 대상이 된다.

ki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