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 공격 첨병 김지찬, 허벅지 부상으로 6주 이상 재활

송고시간2022-06-18 16:16

beta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 공격 첨병으로 활약한 김지찬(21)이 허벅지 근육이 손상되는 부상을 당해 전열에서 이탈했다.

삼성은 18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리는 KIA 타이거즈와의 방문 경기를 앞두고 김지찬을 1군 엔트리에서 제외했다.

6주 이상 재활이 필요한 부상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허벅지 부상을 당한 삼성 김지찬
허벅지 부상을 당한 삼성 김지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 공격 첨병으로 활약한 김지찬(21)이 허벅지 근육이 손상되는 부상을 당해 전열에서 이탈했다.

삼성은 18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리는 KIA 타이거즈와의 방문 경기를 앞두고 김지찬을 1군 엔트리에서 제외했다.

김지찬은 최근 왼쪽 허벅지에 불편함을 느꼈고, 정밀검진 결과 근육이 부분 손상됐다는 진단이 나왔다. 6주 이상 재활이 필요한 부상이다.

내야수 김지찬은 올해 삼성의 1번 타자 자리를 꿰차며 타율 0.280, 출루율 0.357, 19도루, 36득점으로 활약했다. 도루 성공률은 100%를 유지했다.

활발하게 그라운드를 누비던 김지찬은 허벅지에 탈이 났고, 후반기에나 출장이 가능해졌다.

외야수 구자욱, 내야수 김상수, 이원석이 부상으로 이탈한 상황에서 김지찬마저 재활군으로 이동해 삼성의 고민은 더 커졌다.

이날 삼성은 내야수 최영진을 1군에 등록했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