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돗물 탁해요" 민원 1시간내 해결…서울시 수질분석 강화

송고시간2022-06-20 06:00

beta

서울시는 수질 이상 징후를 조기에 감지하고, 수질 취약지역의 민원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수질정보분석 시스템'을 본격적으로 가동한다고 20일 밝혔다.

그동안 수질 이상 경보(알람) 기능만을 제공했던 '수질자동감시시스템'에 분석 기능을 대폭 강화했다.

이 시스템은 시내 모든 행정동에 설치된 525개 수질자동측정기로 1분마다 측정된 수질 값과 다양한 민원, 관로·공사정보 등을 종합 분석해 관리가 필요한 지역을 자동으로 검출해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모든 동에 설치된 자동측정기로 1분마다 정보 수집, 종합 관리

서울시 수질정보분석 시스템 개념도
서울시 수질정보분석 시스템 개념도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서울시는 수질 이상 징후를 조기에 감지하고, 수질 취약지역의 민원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수질정보분석 시스템'을 본격적으로 가동한다고 20일 밝혔다.

그동안 수질 이상 경보(알람) 기능만을 제공했던 '수질자동감시시스템'에 분석 기능을 대폭 강화했다.

이 시스템은 시내 모든 행정동에 설치된 525개 수질자동측정기로 1분마다 측정된 수질 값과 다양한 민원, 관로·공사정보 등을 종합 분석해 관리가 필요한 지역을 자동으로 검출해낸다.

수질 측정값에 이상이 있거나, 급수구역별로 수질 민원이 일정 기준을 초과해 발생하면 그 지역을 '중점관리대상'으로 선정해 집중적으로 관리한다. 필요에 따라 수도관 세척, 상수도관 교체 등 선제 조치도 이뤄진다.

실제로 올해 4월 시스템 시범 운영 기간에 서울 중랑구 중화동에서 발생한 수질 민원 조사와 현장 조치에 채 1시간이 걸리지 않았다고 시는 전했다.

물이 탁하다는 민원이 2차례 반복해서 접수되자 시스템에서 알람이 울렸고, 수질관리부서는 해당 급수구역의 실시간 수질 측정값과 공사 정보를 확인해 수질 변화가 공사로 인한 것임을 즉시 파악했다. 공사 담당부서 직원이 현장에 출동해 관로에서 물을 빼냈고, 수질관리 부서와 함께 감시체계를 가동해 신속하게 조치했다.

실시간으로 수집된 수질 이상 징후가 서울시 지도에 표시되는 모습(예시)
실시간으로 수집된 수질 이상 징후가 서울시 지도에 표시되는 모습(예시)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또 위치 기반으로 축적된 다양한 수질 영향 인자를 지도상에서 바로 조회할 수 있어, 수질 이상의 원인이 되는 여러 가능성을 직관적이고 종합적으로 검토할 수 있게 됐다고 시는 설명했다. 급수구역 내 수도관 상태를 한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노후도가 낮은 관은 푸른색으로, 노후도가 높은 관은 붉은색으로 시각화했다.

시는 향후 정수장에서부터 수도꼭지까지 수돗물의 공급 경로를 추적해 수질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다양한 원인 요소로 분석을 확대할 방침이다. 축적한 빅데이터를 수질 취약지역 예측과 '우선 관리 대상' 선정 작업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구아미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사고지역 예측 등 4차 산업 기술을 적극 활용해 수질관리 패러다임을 '선제적 예방 관리'로 전환하겠다"고 말했다.

mi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