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英 유력지 "BTS 삶은 '신경쇠약 공식'…혹사당하는 백만장자"

송고시간2022-06-18 09:26

beta

영국 유력 일간 더 타임스가 17일(현지시간)자 지면 3개면을 할애해서 방탄소년단(BTS)의 활동 잠정 중단과 관련한 특집 기사를 실었다.

일본에 주재하는 패리 에디터는 과거 인터뷰를 떠올리며 "BTS의 삶은 '신경쇠약의 공식'처럼 보였고 4년도 안 돼서 그렇게 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BTS가 안됐다고 느꼈다"며 "섹시하기 보다는 슬프고, 화려하기보다는 지쳤으며, 내가 본 중 가장 혹사당하는 백만장자였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더타임스 3개면 걸쳐 특집기사…"사생활 없고 국가적 책임까지 부과돼"

가디언엔 남편 사별한 상실감 '버터'로 극복한 '수기' 실려

더타임스 1면 BTS 기사 홍보
더타임스 1면 BTS 기사 홍보

[영국 더타임스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영국 유력 일간 더 타임스가 17일(현지시간)자 지면 3개면을 할애해서 방탄소년단(BTS)의 활동 잠정 중단과 관련한 특집 기사를 실었다.

더타임스는 1면 머리에 'BTS, 세계 최대의 보이밴드는 왜 갈라졌나'라는 문구로 특집 기사가 실렸다고 크게 알렸고 뒷면엔 전면 사진과 2018년 BTS를 인터뷰한 아시아 에디터의 분석을 보도했다.

이 신문의 아시아 에디터 리처드 로이드 패리는 'BTS와 나: 활동 중단에 놀라지 않았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성장할 시간을 주지 않고 혹사하는 아이돌 시스템과 팬덤 문화를 비판했다.

일본에 주재하는 패리 에디터는 과거 인터뷰를 떠올리며 "BTS의 삶은 '신경쇠약의 공식'처럼 보였고 4년도 안 돼서 그렇게 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BTS 멤버들은 당시 인터뷰에서 데이트는커녕 가족을 만날 시간도 없고, 정상적인 생활 패턴이 없다고 토로했다고 적었다.

그는 "BTS가 안됐다고 느꼈다"며 "섹시하기 보다는 슬프고, 화려하기보다는 지쳤으며, 내가 본 중 가장 혹사당하는 백만장자였다"고 말했다.

이어 "소속사는 일시적 조정이라고 하지만 주가 28% 하락한 상황에선 최소한 투자자들은 BTS 캐시카우에 우유가 말랐다고 본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주장했다.

패리 에디터는 BTS가 받는 압박에 관해 언급하면서, 한국의 자부심이자 상징으로서 국가적 책임까지 졌고 주요 수출품이자 전략적 국가 자산으로 여겨졌다고 말했다.

BTS '팀 활동 잠정 중단 선언'
BTS '팀 활동 잠정 중단 선언'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팀 활동 잠정 중단 선언한 15일 오후 서울 지하철 2호선 강남역에 데뷔 9주년 축하 영상이 상영되고 있다. 2022.6.15 mjkang@yna.co.kr

당시 인터뷰 후 경험을 토대로 '아미'의 팬덤도 비판했다.

그 인터뷰 기사에서 "RM이 IQ 148이라는데 가끔 영어 문장이 이상해서 시트콤 프렌즈 등장인물 중 챈들러 보다 (실수 잦고 우스꽝스러운) 조이같다"고 했다가 큰 반발을 샀다는 것이다.

그는 "가볍게 놀렸다가 '외국인혐오증'이라는 비난을 받았다"며 팬들이 트위터로 욕설이 담긴 항의 글을 자신에게 쏟아부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아미가 춤과 음악을 좋아하는 것이지 철학이나 관용, 자기존중 등을 지지하는 발언에는 관심이 없다고 그는 지적했다.

동시에 유명 여성지 전 편집장이 자신이 팬클럽 아미라는 '고백'도 실려 눈길을 끌었다.

영국 잡지 '글래머'의 편집장을 지낸 조 엘빈(52)은 '중년 BTS 팬의 고백: 나의 최애는 RM' 이란 기고문에서 패리 에디터와는 전혀 다른 톤으로 애정을 쏟아냈다.

엘빈은 지난해 오징어게임이 떴을 때 SNS에서 BTS 팬인 낯선 이와 얘기를 하다가 아미가 됐으며, 덕분에 '중년 위기'를 잘 넘기고 있다고 털어놨다.

그는 "BTS를 들어봤지만 빠져들 것이란 생각은 안 해봤다. 보이밴드는 10대 전용이고 한국어는 따라 부를 수도 없으니까"라고 말했다.

[더타임스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더타임스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그는 "그때 상대방에게 날 설득시켜보라고 했는데, 금세 왜 BTS가 세계적 슈퍼스타가 됐고 한국 경제 성장에 중요한 역할을 했는지 알게 됐다"고 말했다.

엘빈은 사무실에서 BTS 영상을 보다가 아미라고 소문났고, 몇달 후 퇴사할 때는 직원들이 BTS 사진에 본인 사진을 합성해서 선물해준 에피소드가 있다고도 말했다.

엘빈은 '음악을 관통하는 남성 호르몬'을 언급하며 "세계가 BTS의 남성성에서 혜택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영국 일간 가디언에도 남편과 사별한 아픔을 BTS 음악으로 극복한 '수기'가 16일 실렸다.

인디밴드 '딜레이스'의 보컬 그레그 길버트의 부인은 작년 말 남편이 암으로 세상을 뜬 뒤 상실감을 겪다가 딸들과 '버터'를 듣고 같이 춤을 추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는 BTS 음악에 담긴 즐거움과 긍정성에서 큰 위로를 받았다고 덧붙였다.

merci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