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테라 사태에 '휘청'…4조원 굴린 가상화폐 펀드 파산 위기

송고시간2022-06-18 06:16

대부업체에 증거금 납입 못해…자산 매각·구제 금융 검토

가상화폐 헤지펀드 스리애로스 캐피털 로고
가상화폐 헤지펀드 스리애로스 캐피털 로고

[스리애로스 캐피털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4조 원에 육박하는 투자금을 굴렸던 가상화폐 헤지펀드가 한국산 코인 테라·루나 붕괴와 비트코인 폭락 사태의 직격탄을 맞으며 파산 위기에 놓였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7일(현지시간) 가상화폐 헤지펀드 스리애로스 캐피털이 투자금과 대출금 상환 요구 등에 대처하기 위해 자산 매각과 구제 금융 요청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회사는 가상화폐 대출업체 블록파이 등으로부터 투자 용도로 비트코인을 빌렸으나 최근 가격 폭락에 따른 추가 증거금 납입 요구를 충족하지 못해 대부업체에 제공했던 담보 자산을 강제청산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상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는 이번 강제 청산으로 스리애로스가 파산 가능성에 직면했다고 전했다.

카일 데이비스 창업자는 투자금을 댄 업자들과 대출업체의 상환 요구 등에 대처하기 위해 법률·재무 전문가를 고용했다며 "모든 사람을 위한 공평한 해결책을 찾는 데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다.

스리애로스는 창업한 지 10년 가까이 된 가상화폐 펀드로, 지난 4월까지만 해도 30억 달러(약 3조9천억 원) 규모의 투자 자산을 굴렸다.

하지만 지난달 스테이블코인 테라USD(UST)와 자매 가상화폐 루나의 붕괴로 큰 손실을 봤고, 이달 들어 가상화폐 대표 종목인 비트코인과 이더리움까지 폭락하면서 위기에 몰렸다.

데이비스 창업자는 "테라·루나 사태가 우리의 허를 찔렀고 최근 몇 주 동안 비트코인 등이 폭락하면서 더 많은 문제를 일으켰다"며 "전염병처럼 다른 가상화폐 업체에도 영향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