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청와대 민원창구 연풍문 관리 '구멍'…화장실에는 쓰레기 가득

송고시간2022-06-19 06:20

beta

대통령에게 전달하는 서한 접수처였던 청와대 연풍문이 대통령실 이전으로 관리 공백 상태에 놓이며 관람객이 버리고 간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다.

19일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지난달 10일 청와대가 개방된 이후 관문 격인 연풍문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고 있다.

지난 16일 찾은 연풍문 1층 화장실에는 관람객들이 버리고 간 커피잔, 물통 등 쓰레기와 '청와대, 국민 품으로'라고 쓰인 안내 팸플릿이 여기저기 흩어져 있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청와대 연풍문
청와대 연풍문

[촬영 안철수]

(서울=연합뉴스) 박규리 기자 = 대통령에게 전달하는 서한 접수처였던 청와대 연풍문이 대통령실 이전으로 관리 공백 상태에 놓이며 관람객이 버리고 간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다.

19일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지난달 10일 청와대가 개방된 이후 관문 격인 연풍문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고 있다.

지난 16일 찾은 연풍문 1층 화장실에는 관람객들이 버리고 간 커피잔, 물통 등 쓰레기와 '청와대, 국민 품으로'라고 쓰인 안내 팸플릿이 여기저기 흩어져 있었다. 이미 오래전에 넘친 듯한 휴지통에서는 쓰레기가 변기 밑까지 쏟아져 나와 있었다.

화장실을 이용하고 밖으로 나온 정모(34)씨는 "안내 데스크에서 연풍문 1층 화장실을 이용하라고 해서 왔는데 내부 상태가 말도 못 할 지경이라 비위가 상한다"며 고개를 저었다.

다음 날인 17일 다시 화장실을 방문했을 때는 전날 보이지 않던 출입통제용 벨트가 입구 앞에 세워져 있었다. 그러나 용변을 보려는 시민들은 출입 통제선을 훌쩍 넘어 여전히 화장실을 드나들고 있었다.

개방 이전의 연풍문은 공무수행을 위해 방문한 외부인들이 출입 절차를 밟아 청와대 경내로 들어가는 통로였다. 또 청와대 분수대에서 기자회견이나 집회를 마친 단체들이 '대통령님께 전달하겠다'며 들고 온 서한을 접수하는 민원 창구이기도 했다.

청와대 개방 후 2층짜리 연풍문 건물 중 1층은 관람객을 위한 화장실로 주로 사용돼 왔다.

현재 관람이 허가된 청와대 경내 본관, 영빈관에서는 내부 화장실을 사용할 수 없어 관람객들은 관람 경로 곳곳에 마련된 이동식 화장실을 이용해야 한다. 다른 화장실을 찾는 시민에게 안내데스크 측에서 연풍문이나 청와대 사랑채, 춘추관 옆 화장실을 안내하다 보니 연풍문을 찾는 시민들의 발길은 끊이지 않고 있다.

게다가 연풍문 2층에 개인 사업장인 카페가 운영 중이라 건물 내부로 들어오는 것이 가능하다.

하지만 연풍문 관리는 청와대 개방 공간과 비교해 뒷순위로 밀린 모습이었다.

2층 카페 직원 A씨는 "화장실 앞 출입 통제선이 있다가도 치워져 있곤 했다"며 "안내 데스크에서 연풍문으로 가라고 안내받고 온 분들의 항의도 많이 들어온다"고 전했다.

대통령 비서실이 지난달 23일 청와대 개방 행사를 총괄하는 문화재청에 급히 시설 관리를 위임했지만, 문화재청 측은 방문객이 쏟아지는 상황에서 관리에 한계가 있다고 토로했다.

연풍문 1층 화장실에 버려진 청와대 개방 안내 팸플릿
연풍문 1층 화장실에 버려진 청와대 개방 안내 팸플릿

[촬영 박규리]

문화재청 관계자는 "당장은 관람객이 많아 청와대 내부 화장실이나 편의시설 관리에 집중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연풍문 1층 화장실은 폐쇄조치만 해둔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화장실 폐쇄 조치를 조금 늦게 하게 돼 고객 안내 고지에 미흡한 부분이 있다"며 "예산 등 관리 여력을 갖춘 후에는 연풍문 화장실을 다시 개방할 것"이라고 말했다.

쓰레기로 넘쳐나는 청와대 연풍문 화장실
쓰레기로 넘쳐나는 청와대 연풍문 화장실

[촬영 박규리]

cu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