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국 자산관리인 "檢, 협조 안 하면 영장 친다 해"…檢 "황당"

송고시간2022-06-17 18:01

beta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의 프라이빗뱅커(PB) 김경록 씨가 수사 과정에서 검사로부터 "협조하지 않으면 구속영장을 청구하겠다"는 말을 들었다고 주장했다가 말을 바꾸는 등 재판에서 오락가락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씨는 1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1부(마성영 김정곤 장용범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조 전 장관과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 부부의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 같은 취지로 말했다.

검찰은 이에 "황당하다"며 "제가 증인에게 구속영장을 치겠다고 말했다는 것인가"라고 물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조국 부부 재판서 증언…"변호사한테 전해 들었다" 말 뒤집기도

'정경심 PC 은닉' 프라이빗뱅커 김경록씨 (CG)
'정경심 PC 은닉' 프라이빗뱅커 김경록씨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정래원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의 프라이빗뱅커(PB) 김경록 씨가 수사 과정에서 검사로부터 "협조하지 않으면 구속영장을 청구하겠다"는 말을 들었다고 주장했다가 말을 바꾸는 등 재판에서 오락가락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씨는 1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1부(마성영 김정곤 장용범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조 전 장관과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 부부의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 같은 취지로 말했다.

검찰이 이날 김씨에게 "증인은 하드디스크를 제출하면 검찰이 정경심 피고인의 의혹을 밝히리라 생각해 변호사와 상의해 은닉하던 것(하드디스크)을 임의제출하기로 했다고 하지 않았나"라고 묻자, 김씨는 "제가 체포되고 구속되는 것이 겁나서 제출했다"고 답했다.

김씨는 이어 "첫 조사에서 검사가 제게 '하드디스크가 (PC에서) 분리된 증거가 나왔다. 수사에 협조하지 않으면 구속영장을 칠 테니 나가서 변호사랑 얘기해보라'고 말했다"며 "이에 변호사와 휴게실에서 30분 동안 상의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변호사가 '제대로 얘기하지 않으면 구속된다'고 말해서 제가 검사에게 하드디스크를 보관하고 있다고 얘기했다"고 덧붙였다.

검찰은 이에 "황당하다"며 "제가 증인에게 구속영장을 치겠다고 말했다는 것인가"라고 물었다. 김씨는 "그렇다"며 "그렇다면(그런 말을 하지 않았다면) 왜 나가서 변호사와 이야기하고 오라고 했나"라고 반문했다.

김씨는 그러나 검찰이 재차 "구속영장을 청구하겠다고 (검사가) 이야기한 적이 있다는 말인가"라고 묻자 "저한테 직접 어떻게 하겠다고 말하진 않았다"고 말을 바꿨다.

김씨는 이어 "특이하게 그날은 저를 (조사실에) 못 들어가게 하고 변호사와 얘길 나눴고, 이후 변호사가 '구속영장이 (검사의) 책상에 있다, 휴게실에 가서 이야기를 나누고 오라고 하더라'고 전했다"고 설명했다.

김씨의 증언이 오락가락하자 검찰은 "제가 말한 것이 아니라 변호사가 말했다는 취지가 아니냐"고 따졌고, 이에 김씨가 "직접 들은 것과 변호인한테 전달받은 게 어떤 차이인지 모르겠다"고 반박하면서 설전이 이어졌다.

김씨는 2019년 8월 정 교수의 자택 PC의 하드디스크 3개와 교수실 PC 1개를 숨겨준 혐의(증거은닉)로 기소돼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확정받았다.

그는 정 교수 지시로 여자친구 명의의 자동차와 헬스장 등에 하드디스크와 PC를 숨겼고, 여기에 정 교수 자녀들의 입시·학사 관련 비위 혐의, 사모펀드 투자 관련 자료 등이 담겨 있었다.

jae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