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료용 라면·빵 먹여" 구례 지역아동센터 학대 의혹

송고시간2022-06-17 13:46

beta

전남 구례의 한 지역아동센터에서 보호 아동들에게 사료용으로 제공된 라면이나 빵을 먹이고 가혹 행위를 하는 등 아동 학대가 벌어졌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전남경찰청은 구례의 모 지역아동센터에서 근무한 A씨로부터 이런 의혹이 담긴 고발장을 제출받고 50대 여성 센터장 B씨를 아동학대 혐의로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A씨의 고발장에 따르면 B씨는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4월까지 식품 공장에서 버리다시피 내놓은 라면과 빵 등을 센터 아동들에게 간식으로 제공한 혐의가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식품공장서 지역 축산업자에게 제공한 폐품 얻어 간식으로 제공

사료용 라면 등이 들어있던 상자
사료용 라면 등이 들어있던 상자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구례=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전남 구례의 한 지역아동센터에서 보호 아동들에게 사료용으로 제공된 라면이나 빵을 먹이고 가혹 행위를 하는 등 아동 학대가 벌어졌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전남경찰청은 구례의 모 지역아동센터에서 근무한 A씨로부터 이런 의혹이 담긴 고발장을 제출받고 50대 여성 센터장 B씨를 아동학대 혐의로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A씨의 고발장에 따르면 B씨는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4월까지 식품 공장에서 버리다시피 내놓은 라면과 빵 등을 센터 아동들에게 간식으로 제공한 혐의가 있다.

식품 공장에서는 상품화할 수 없는 제품을 가축 사료용으로 쓸 수 있도록 지역 축산업체 2~3곳에 제공했는데, B씨는 지인인 축산업자에게 이런 사료용 식품을 제공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면서 B씨는 이 지인이 정상적인 후원품을 가져다준 것으로 기록했다.

해당 축산업자는 "상태가 괜찮은 것 몇 개를 맛이나 보라며 가져다준 것"이라며 "금전적 거래는 없었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A씨는 "사료용으로 취급된 만큼 라면과 빵은 (개별) 포장도 없는 상태로 쓰레기통과 같은 보관함에 놓여있던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식으로 부적절한 간식이 제공됐지만 실제로는 정상적인 간식을 제공한 것처럼 서류를 꾸며 식비 등을 횡령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게 A씨의 설명이다.

후원품으로 받은 물품을 아이들에게 제대로 제공하지 않거나 후원한 적 없는 사람들에게까지 기부금 영수증을 꾸며주는 부정행위도 이어졌다고 A씨는 주장했다.

아동들에 대한 폭언과 가혹행위가 있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오리걸음을 시키거나 여러 개로 겹쳐진 의자를 들고 다른 아동들 앞에 서 있게 하는 체벌은 물론 손과 파리채 등으로 아동들을 때렸다는 것이다.

이 외에도 A씨는 강제로 종교 활동에 참여하도록 하는 등 육체적·정서적 학대를 했다고 증언했다.

이 지역아동센터에서는 과거 근무했던 남자 교사가 여자 아동을 성추행했고, 그 사실을 B씨가 은폐했다는 의혹도 제기된 상태다.

B씨의 반론을 듣기 위해 수 차례 연락을 시도했으나 B씨는 취재에 응하지 않았다.

경찰은 피해 아동에 대한 기초 진술과 함께 내부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하고 제기된 여러 의혹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이다.

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