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주정부들, '제2의 테라' 셀시어스 코인 인출중단 조사 착수

송고시간2022-06-17 10:54

가상화폐 금융기관 셀시어스 로고와 가상화폐 기념주화 이미지
가상화폐 금융기관 셀시어스 로고와 가상화폐 기념주화 이미지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텍사스 등 미국 주 정부들이 '제2의 테라 사태'로 불리는 가상화폐 금융기관 셀시어스의 인출 중단에 대해 조사에 들어갔다.

텍사스주 증권위원회(TSSB) 관계자에 따르면 텍사스·앨라배마·켄터키·뉴저지·워싱턴주가 이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로이터통신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다수의 개인투자자를 포함한 고객들이 예치한 자산에 즉시 접근할 필요가 있는데도 계좌에서 인출할 수 없는 상황에 대해 매우 우려하고 있다"면서 "(이러한 상황이) 중대한 금융상의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TSSB가 13일 조사에 착수했으며, 이를 우선적으로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앨러배마 증권위 관계자도 조사 착수 사실을 확인하면서, 셀시어스 측이 당국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미국 연방정부 기관인 증권거래위원회(SEC)도 셀시어스와 소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SEC와 다른 주 정부들은 사실 확인 요구에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셀시어스는 최근의 가상화폐 가격 폭락 흐름 속에 12일 "극한의 시장 상황 때문에 계좌 간 모든 인출·스와프·이체 거래를 중단한다"고 밝혔고, 언제 인출 서비스를 재개할지 언급하지 않은 상태다.

셀시어스는 그동안 가상화폐를 예치할 경우 많게는 18%대의 이자를 지급하겠다며 170만명의 예금자를 끌어모았다.

예치금으로 탈중앙화 금융(DeFi) 등 가상화폐 시장에 투자해 수익을 내겠다고 선전했지만, 신규 유입자가 계속 유입돼야 유지되는 폰지사기 구조라는 비판이 제기돼왔다.

지난달 한국산 스테이블 코인 테라USD(UST)와 자매코인 루나(LUNC) 역시 20%에 가까운 이자율을 내세워 투자자들을 끌어모으다가 코인 가치가 폭락하며 실패했는데, 이와 비슷한 구조라는 지적도 나온다.

셀시어스의 보유 자산은 지난해 10월 250억달러(약 32조원)에 이르렀지만, 최근 가상화폐 가격 폭락 여파로 지난달에는 118억달러(약 15조원)로 줄어든 상태였다.

앞서 작년 9월에는 텍사스·켄터키·뉴저지주 당국이 셀시어스의 이자 지급 상품을 유가증권으로 동록해야 한다며 영업 정지명령을 내리기도 했다.

bs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