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물가 상승률 60%' 아르헨티나, 기준금리 49→52% 인상

송고시간2022-06-17 02:23

아르헨티나 슈퍼마켓에서 장보는 시민들
아르헨티나 슈퍼마켓에서 장보는 시민들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연 60%가 넘는 가파른 물가 상승으로 신음하고 있는 남미 아르헨티나가 또 한 번 큰 폭으로 금리를 인상했다.

아르헨티나 중앙은행은 16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49%에서 52%로 3%포인트 올렸다.

여섯 차례 연속 금리 인상으로, 현 금리는 전 세계에서 아프리카 짐바브웨(80%) 다음으로 높은 수준이다.

계속되는 금리 인상에도 가파른 물가 상승은 진정되지 않고 있다.

아르헨티나에선 이미 몇 년째 두 자릿수 물가 상승이 이어져 왔는데 최근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한 에너지·식량 가격 급등으로 상황이 더 악화했다.

5월 기준 물가 상승률은 연 60.7%로, 30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였다.

전문가들은 연말에는 물가 상승률이 73%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아르헨티나 중앙은행은 다만 월간 물가 상승률이 4월 6%에서 5월 5.1%로 둔화했다는 점을 강조하며 "월 상승률이 계속 점차 낮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