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총리, 19∼23일 파리 방문…2030 부산엑스포 유치전

송고시간2022-06-16 17:00

170차 국제박람회기구 총회 참석…로마·리야드와 경쟁

2007년엔 盧정부 총리로 '2012 여수엑스포' 유치 활동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가 9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6.9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가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를 지원하고자 오는 19∼23일 프랑스 파리를 찾는다. 한 총리의 취임 후 첫 해외 방문이다.

총리실은 한 총리가 이 기간 파리에서 열리는 제170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 참석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방문은 안덕근 산업부 통상교섭본부장, 이도훈 외교부 제2차관, 박성근 국무총리 비서실장 등이 수행한다.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에서 국무총리와 공동 유치위원장을 맡을 예정인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박형준 부산시장도 함께한다.

2030 세계박람회 유치를 두고는 부산, 이탈리아 로마,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가 경쟁하고 있다.

170개 회원국 대표가 참석하는 이번 총회에서 3개 후보지는 첫 대면 경쟁 발표를 할 예정이다.

개최지는 이후 현장 실사와 추가 발표를 거쳐 내년 11월 최종 결정된다.

총리실은 "한국은 전염병의 세계적 확산, 기술격차, 기후변화 등으로 위기에 직면한 인류의 삶이 더 나은 미래로 향할 수 있도록 부산세계박람회가 세계적 대전환의 플랫폼이 될 것이라는 비전을 제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 총리는 윤석열 대통령의 영상 메시지도 전할 예정이다.

한 총리는 이번 방문에서 BIE와 회원국별 대표에게 부산엑스포 유치를 호소하고 해외 언론 홍보 활동도 진행할 계획이다. 프랑스 내 동포와의 행사도 진행된다.

정부는 세계박람회가 부산에서 열리면 5천50만명 방문효과, 생산 43조원, 부가가치 18조원, 고용 50만명 등 경제효과를 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 총리는 노무현 정부 국무총리를 했던 2007년에도 파리 BIE 총회에 방문한 바 있다. 당시에는 2012년 여수세계박람회 유치 활동을 주도했다.

hye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