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달랑 나무 한그루 태국 '초미니' 섬…몰리는 관광객들에 위기

송고시간2022-06-16 15:38

관광객들 나무에 기어올라가면서 부러지고 기울고 훼손 심각

바다 한가운데 달랑 나무 한 그루만 있는 태국 뜨랏주의 '초미니' 섬
바다 한가운데 달랑 나무 한 그루만 있는 태국 뜨랏주의 '초미니' 섬

[태국관광청 뜨랏주 사무소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나무만 달랑 한 그루 있는 태국의 '초미니' 섬에 관광객들이 몰리면서 해당 나무가 훼손되자 주민들이 보호에 나섰다.

16일 네이션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남동부 뜨랏주에는 폭이 수 m에 불과한 초미니 섬이 해안에서 얼마 안 떨어진 곳에 자리하고 있다.

이 섬에는 달랑 나무 한 그루만 있다.

한 네티즌이 페이스북에 이를 올리자 태국의 유명 만화에 나온 섬 모양과 비슷하다면서 만화 제목을 딴 이름을 얻었고 이후 관광 명소가 됐다.

그러나 관광객들이 너무 많이 몰리면서 문제가 발생했다.

초미니 섬의 '유일무이'한 나무 위로 올라가고 있는 관광객들.
초미니 섬의 '유일무이'한 나무 위로 올라가고 있는 관광객들.

[태국관광청 뜨랏주 사무소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배를 타고 섬에 접근한 관광객들이 나무 위로 올라가고 가지를 잡고 하면서 이 섬의 '유일무이'한 존재인 나무의 훼손이 심해진 것이다.

이 섬을 관리하는 꼬막(막섬) 주민자치회는 지난 14일 취재진과 함께 섬을 찾아 나무 상태를 살펴봤다.

작은 가지들이 부러졌는가 하면 바위 위로 뻗어있는 커다란 뿌리도 관광객들이 계속해 밟고 올라가는 바람에 껍질이 벗겨진 상태였다.

나무 몸통도 관광객이 붐비지 않았던 수 년 전과 비교해 더 기운 것으로 보였다고 매체는 전했다.

이에 대해 자치회의 럿롭 사이통푸 회장은 취재진에 관광객들이 나무 위로 기어올라가 작은 가지들이 부러진 것 같다고 설명했다.

럿롭 회장은 폭이 수 m에 불과한 이 섬에 한 번에 방문할 수 있는 관광객 수는 5명 정도지만, 가끔은 5배 이상의 관광객이 한 번에 섬에 올라가기도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나무가 훼손돼 죽지 않도록 섬을 방문하는 관광객 수를 제한하거나 특정 시기에만 방문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연구해볼 예정이라고 밝혔다.

동시에 관광객들을 상대로 나무를 보존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하는 계도도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sout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