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권성동 "국힘 사람 추천해야 하나…安이 재고 동의 못하면 임명"

송고시간2022-06-16 09:41

"'법사위 요구' 민주, 매사 자기 중심적…정치적 천동설 버려야 지지 회복"

장제원과 균열설에 "잘못된 관측…'尹정부 성공' 환상의 호흡 보여드리겠다"

김여사 코바나 출신 사적채용 논란에 "文도 그랬다, 정당성 없는 비난"

축사하는 권성동 원내대표
축사하는 권성동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디지털플랫폼산업의 혁신과 성장을 위한 과제'를 주제로 한 토론회에서 축사하고 있다. 2022.6.15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는 16일 최고위원 추가 인선 문제와 관련해 "안철수 (전) 대표가 (인선 재고 요구에 대해) '나는 동의를 못 한다'고 그런다면 두 명을 다 임명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YTN 라디오에 나와 "당 대 당 통합을 했고 그렇게 약속했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약속은 준수해야 한다는 것이 제 기본적인 입장"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안 대표께서 두 사람을 추천했는데 한 분은 국민의당 사람이고 한 분은 국민의힘 사람"이라며 "국민의힘 사람을 굳이 추천할 필요가 있겠느냐"라고 말했다.

국민의당 대표를 지낸 안철수 의원이 대선 이후 합당 과정에서 국민의힘 정점식 의원, 김윤 전 국민의당 서울시당위원장 2명을 최고위원으로 추천했으나 이준석 대표가 공개적으로 반발, 재고를 요청하면서 파열음이 이어지는 상황이다.

권 원내대표는 이어 "안 대표께서 양보를 하면 소위 당헌 당규 개정 없이도 바로 임명할 수 있으니까 그 부분에 대해서는 한번 안 대표의 의중을 다시 한번 확인해 보자는 중재안을 제가 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기본적으로는 (합의를) 존중을 하되 다시 한번 대화를 통해서 수정할 여지가 있는지 여부를 확인한 다음에 최종 결정을 하자는 것이 제 입장"이라고 부연했다.

권 원내대표는 최근 불거진 이준석 대표와의 연대설에 대해선 "특정인과의 연대가 아니라 다 연대를 하는 사람"이라며 "정말 기발하게 사실과 다른 해석이 정말 많이 나오고 있다"고 부인했다.

그는 친윤(친윤석열)계를 주축으로 하는 의원모임 '민들레' 결성을 놓고 장제원 의원과 이견을 드러낸 것에 대해 "무슨 균열이 있다고 그러는데 그건 다 밖에서 (하는) 그냥 잘못된 관측"이라며 "윤석열 정부의 성공과 우리 당의 단합을 위해서 환상의 호흡을 보여드리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이 하반기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자리를 요구하는 것에 대해 "뭐든지 매사 자기중심적으로 생각하고 판단하는 경향이 있다"며 "이걸 정치적 천동설이라고 그러는데 이걸 버려야만 민주당이 혁신이 되고 국민들로부터 잃어버렸던 지지를 다시 회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윤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최근 행보 논란에 대해선 "광폭 행보라는 표현 자체가 좀 과한 표현"이라며 "김 여사만 나오면 대선 때부터 과도하게 공격하고 있다. 민주당과 소위 민주당 지지자들이 머리끝에서 발끝까지 꼬투리를 안 잡는 게 없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김 여사가 최근까지 운영한 전시기획사 코바나컨텐츠 출신 인사 2명이 대통령실에 채용된 것과 관련해 '사적 채용'이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누구나 마찬가지다. 저도 제 선거 때 도와줬던 사람들, 저하고 하는 사람들 보좌진으로 여러 명이 들어와 있다. 정치에서의 숙명"이라며 "민주당도 그렇게 하고 문재인 대통령도 그렇게 했고 그걸 갖고 비난하는 것은 전혀 정당성이 없다"고 꼬집었다.

gee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