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40억 횡령' 지역농협 직원 구속영장 신청

송고시간2022-06-16 08:45

횡령액 중 13억 상당 복권 판매업자 계좌로 송금

(경기 광주=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스포츠 도박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회삿돈 40여억원을 횡령한 지역농협 직원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지역 농협. (본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지역 농협. (본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기 광주경찰서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횡령 혐의로 30대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6일 밝혔다.

광주시 내 한 지역농협 본점에 근무하며, 각 지점에서 모이는 자금의 출납 업무를 맡은 A씨는 지난 4월께 타인 명의의 계좌로 공금을 수십차례 송금하는 방식으로 회삿돈 40억원 상당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스포츠 토토 및 가상 화폐 투자로 인한 손실을 만회하려고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확인됐으며, 경찰 조사에서 범행 사실을 대부분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역농협 측은 자체 조사를 통해 A씨의 이같은 횡령 사실을 확인, 지난 14일 경찰에 신고했다.

A씨가 빼돌린 것으로 추정되는 40여억원 중 13억5천만원 상당은 서울의 한 복권 판매업자 계좌로 송금됐는데, 경찰은 A씨가 판매업자에게 회삿돈을 송금한 뒤 원격으로 스포츠 토토를 구매한 것으로 보고 있다.

돈이 건네진 판매업자의 계좌에는 현재 잔액이 거의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지역 농협 측은 A씨를 대기발령 조처한 뒤 경찰 조사 결과에 따라 추가 징계 절차를 진행할 방침이다.

경찰은 A씨가 빼돌린 자금 흐름을 추적해 추가 피해금과 공범이 있는지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st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