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통령실, 코바나 사적채용 논란에 "편한분과 일하는 경우 많아"

송고시간2022-06-15 15:54

beta

대통령실은 15일 코바나컨텐츠 출신 직원 2명이 대통령실 소속으로 일하고 있어 논란이 인 데 대해 "모두 전직 직원으로 코바나컨텐츠와 관련이 없다"고 말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힌 뒤 "지금 대통령뿐 아니라 다른 (전직) 대통령의 경우에도 가까이 두고 일하는 분은 원래 오랫동안 일했던, 잘 아는 편한 분들을 (데려가서) 대통령실에서 같이 일하는 경우가 많이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어제 사진을 보면 여자 네 분이 등장하는데, 한 분은 김모 교수고, 나머지 세분은 대통령실 직원인데, 한 분은 다른 일을 예전에 하셨고, 한 분은 코바나에서 잠깐 근무했고, 다른 한 분도 역시 그곳(코바나)에서 일을 도왔던 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코바나 출신 대통령실 직원 봉하마을 동행…"최근에 그만뒀다"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 참배하는 김건희 여사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 참배하는 김건희 여사

(김해=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1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을 방문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2022.6.13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대통령실은 15일 코바나컨텐츠 출신 직원 2명이 대통령실 소속으로 일하고 있어 논란이 인 데 대해 "모두 전직 직원으로 코바나컨텐츠와 관련이 없다"고 말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힌 뒤 "지금 대통령뿐 아니라 다른 (전직) 대통령의 경우에도 가까이 두고 일하는 분은 원래 오랫동안 일했던, 잘 아는 편한 분들을 (데려가서) 대통령실에서 같이 일하는 경우가 많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차원에서 같이 일하게 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코바나컨텐츠는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최근까지 운영한 회사다.

김 여사는 지난 13일 김해 봉하마을 방문할 당시 코바나 전무 출신 지인인 충남대 무용학과의 김모 겸임교수를 비롯해 최근까지 코바나에서 일했던 대통령실 직원 2명과 동행한 장면이 포착됐다.

이 관계자는 "어제 사진을 보면 여자 네 분이 등장하는데, 한 분은 김모 교수고, 나머지 세분은 대통령실 직원인데, 한 분은 다른 일을 예전에 하셨고, 한 분은 코바나에서 잠깐 근무했고, 다른 한 분도 역시 그곳(코바나)에서 일을 도왔던 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과거에 어떤 영부인이 그렇게 사적으로 채용했느냐'는 취재진 질문에는 "사적으로 채용했다는 말은 조금 어폐가 있다"고 이 관계자는 답했다.

해당 직원 2명은 지난달 말 코바나컨텐츠가 사실상 폐업하면서 일괄 사표를 낸 경우라 '전직 직원'으로 보기 힘들다는 취재진 지적도 나왔다.

이에 이 관계자는 "(두 사람이) 사실 사표는 그때 낸 것으로 안다. 최근에 그만뒀다"면서도 "(한 언론) 기사는 현재 (코바나) 직원인 것처럼 돼 있는데, 현직이 아니라는 것을 말씀드린다"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이분들이 (김 여사 업무) 전담 직원은 아니기 때문에 그때그때 일이 있을 때마다 일을 도와드린다"고 말했다.

영부인을 보좌하는 조직인 제2부속실 폐지 공약과 달리 사실상 부속실을 통해 해당 기능이 부활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 상황에서 두 직원이 김 여사 관련 업무를 '겸임'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dhle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NTjD9Pf6GmY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