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더미래' 토론회…"文정부 민심이반 더해 이재명 책임 명백"

송고시간2022-06-15 10:46

beta

더불어민주당 내 진보·개혁 세력 모임인 '더좋은미래'(더미래)가 15일 주최한 토론회에서 대선·지방선거 패배와 관련한 '이재명 책임론'이 제기됐다.

김기식 더미래 연구소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발제를 맡아 "대선이 어려운 구도 하에 치러졌다. 정치적 요인과 정책적 요인이 높은 정권교체론으로 이어졌다"면서도 "그럼에도 문재인 정부 하의 민심이반이나 구도 문제만 탓할 수는 없다. (이재명) 후보의 책임이 명백히 존재한다"고 말했다.

김 소장은 지방선거 패배에 대해서도 "대선패배 책임론 속에도 강행된 이재명·송영길 출마가 전체 선거 구도에 부정적 영향을 줬다"며 "막판에 '김포공항 이전' 등 잘못된 공약도 불리하게 작용했다"고 꼬집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기식 "구도 불리했지만, 후보 요인 배제하고는 패배 설명어려워"

"조국의 강 건너야…이재명으로 4년 가면 이회창의 길, 리더십 다양화해야"

김기식 더미래연구소장 발제
김기식 더미래연구소장 발제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김기식 더미래연구소장이 15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더불어민주당 내 최대 의원모임인 '더좋은미래'(더미래) 주최로 열린 2022년 대통령선거와 지방선거 평가 토론회에서 발제하고 있다. 2022.6.15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형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 내 진보·개혁 세력 모임인 '더좋은미래'(더미래)가 15일 주최한 토론회에서 대선·지방선거 패배와 관련한 '이재명 책임론'이 제기됐다.

김기식 더미래 연구소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발제를 맡아 "대선이 어려운 구도 하에 치러졌다. 정치적 요인과 정책적 요인이 높은 정권교체론으로 이어졌다"면서도 "그럼에도 문재인 정부 하의 민심이반이나 구도 문제만 탓할 수는 없다. (이재명) 후보의 책임이 명백히 존재한다"고 말했다.

김 소장은 "단적으로 2002년 대선 당시 김대중 전 대통령의 지지율은 24%였다. 또 2012년 대선 때는 정권교체를 원하는 여론이 57%였음에도 박근혜전 대통령이 당선됐다"며 "문재인 전 대통령의 지지율이 40%가 넘는 상태에서 대선을 패배했다는 것은 후보의 요인을 배제하고는 설명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김 소장은 "민주당 후보가 가진 이미지적 요소, 대장동 의혹과 법인카드 논란 등이 지지율 상승을 누르는 결정적 요인이었다. 무엇보다 이 이슈를 대하는 후보의 태도가 중산층과 국민의 공감대를 만드는 데 실패했다"고 비판했다.

김 소장은 지방선거 패배에 대해서도 "대선패배 책임론 속에도 강행된 이재명·송영길 출마가 전체 선거 구도에 부정적 영향을 줬다"며 "막판에 '김포공항 이전' 등 잘못된 공약도 불리하게 작용했다"고 꼬집었다.

다만 김 소장은 "지방선거의 경우 정권 출범 초기 안정론에 힘이 실렸다는 점이 큰 영향을 줬고, 대선 이후 검찰 수사·기소 분리 법안을 강행 처리한 것 역시 명백한 정무적 오류였다"며 패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고 진단했다.

김 소장은 향후 민주당의 쇄신전략에 대해서는 "아직도 건너지 못한 조국의 강을 건널 수 있느냐가 문제"라고 말했다.

김 소장은 "국민의힘은 윤석열 대통령의 등장, 이준석 대표 선출, 오세훈 서울시장 당선 전까지 태극기부대에 끌려다녔다"며 "민주당이 그 전철을 밟을지, 반면교사로 삼아 다른 길을 갈지가 관건"이라고 했다.

이어 "팬덤정치의 위험성이 분명하다. 이같은 현상에 대해 냉정하게 평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 소장은 또 대선 주자들이 다양하게 성장해야 한다면서 "이재명 후보 한명만 4년 내내 끌고가 다음 대선을 치른다면 과거 제왕적 총재로 군림하다 노무현 전 대통령에게 패배한 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의 길을 걷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소장은 "국민의힘은 5년 뒤 40대 초반 이준석 대표, 50대 초반 한동훈 법무장관, 거기에 오세훈 시장과 안철수 의원까지 4명이 경쟁할 것"이라며 "우리도 이회창과 한나라당의 전철을 밟지 않으려면 다양한 리더십이 성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미래 2022 대선과 지방선거 평가 토론회
더미래 2022 대선과 지방선거 평가 토론회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김기식 더미래연구소장이 15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더불어민주당 내 최대 의원모임인 '더좋은미래'(더미래) 주최로 열린 2022년 대통령선거와 지방선거 평가 토론회에서 발제하고 있다. 2022.6.15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토론회에 참석한 송갑석 의원은 "2027년 대선 이전에 2024년 총선이 있다. 이회창의 길을 가기 전에 황교안의 길을 갈 수도 있다"며 당의 자성을 촉구했다.

그는 "송영길 전 대표의 서울시장 출마나 이재명 상임고문의 보궐선거 출마에 대해 상당한 비판의식이 공유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송 의원은 "이 고문과 송 전 대표의 문제로만 국한시킬 수는 없다.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을 완성하는 과정에서 위장탈당까지 나오는 등 (당의 문제가) 극에 달한 시기"라며 "전당대회를 앞두고 전열을 정비하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