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산업부, 사업재편 지원체계 개편…"연간 100개사 승인 목표"

송고시간2022-06-15 11:00

beta

정부가 올해도 사업재편 승인 기업 100개사 달성을 목표로 더욱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사업재편 제도를 마련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5일 서울 중구 더프라자호텔에서 장영진 산업부 차관 주재로 '제1차 사업재편 유관기관 정책협의회'를 개최하고 새로운 사업 추진 체계를 점검했다고 밝혔다.

현행 시스템으로는 안정적으로 연간 100개사 이상을 심의·승인하기 어렵다고 보고 새로운 사업재편 추진 체계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제1차 사업재편 유관기관 정책협의회 개최

사업재편 전담 기관에 생산성본부 추가

산업통상자원부 로고
산업통상자원부 로고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권희원 기자 = 정부가 올해도 사업재편 승인 기업 100개사 달성을 목표로 더욱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사업재편 제도를 마련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5일 서울 중구 더프라자호텔에서 장영진 산업부 차관 주재로 '제1차 사업재편 유관기관 정책협의회'를 개최하고 새로운 사업 추진 체계를 점검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기업 구조조정으로 막대한 경제·사회적 비용이 발생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 정상 기업의 선제적이고 자발적인 사업재편을 지원하는 사업재편 제도를 2016년부터 운영해 오고 있다. 지난해에는 처음으로 사업재편 승인 기업 수가 100개사를 넘어섰다.

다만 현행 시스템으로는 안정적으로 연간 100개사 이상을 심의·승인하기 어렵다고 보고 새로운 사업재편 추진 체계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산업부는 먼저 생산성본부를 사업재편 전담 기관에 추가해 기존 대한상공회의소와 산업기술진흥원의 업무를 분담하고 기업과 심의위원회에 대한 지원을 체계화·전문화한다는 방침이다.

생산성본부는 민간단체와 함께 사업 재편이 필요한 기업들을 전략적으로 발굴하고 사업재편 신청 기업들의 계획서 작성을 지원하게 된다.

이날 협의회에서 대한상의와 산업기술진흥원, 생산성본부는 전담 기관 간 업무협약(MOU)을 맺고 사업재편 제도의 양적·질적 개선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아울러 정부는 민간 전문 기관을 파트너십 기관으로 지정해 컨설팅(삼일PWC, 이언, 삼정KPMG, 한영EY), 금융(세븐브릿지PE, 자산관리공사), 정책 홍보(SM C&C), 수요 발굴(자동차부품재단, 전자진흥회, 중견련) 등의 업무를 맡긴다는 계획이다.

장 차관은 "'줄탁동시'라는 사자성어처럼 기업의 자발적 혁신이 담긴 '줄'과 적극적인 인센티브 지원이라는 '탁'이 동시에 일어나야 온전히 사업재편을 할 수 있다"며 "알에서 깨고자 하는 기업을 적극 발굴하고, 기업들이 알에서 깨 새로운 세상에서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는 정책협의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hee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