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키이우를 가다] 전사자를 위한 진혼곡

송고시간2022-06-16 07:06

전쟁과 이별, 그리고 남은 자의 슬픔
전쟁과 이별, 그리고 남은 자의 슬픔

(키이우=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14일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성 미하일 황금 돔 수도원에서 열린 블라디미르 프리마첸코 키이우 재향 군인부 키이우 부서장의 장례식 도중 부인 올레나씨가 고인이 누워있는 관에 손을 올리고 오열하고 있다.
2022.6.14 hkmpooh@yna.co.kr

(키이우=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몇 날 며칠을 눈물로 지새웠을 올레나는 퉁퉁 부은 눈을 가리고 싶었는지 선글라스를 쓰고 있었다.

남편이 잠들어있는 관 위에 머리를 파묻고 좀처럼 고개를 들지 못하던 그는 소리 내 울 기력도 없는 듯 그렇게 한참을 파르르 떨었다.

몇 번이나 다리에 힘이 풀려 휘청이고, 금방이라도 실신할 듯 목이 뒤로 젖혀졌지만, 아들과 딸의 부축으로 간신히 버텨내는 것처럼 보였다.

14일(현지시간) 무거운 진혼곡이 울려 퍼지는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의 우크라이나 정교회 성미하일 수도원에서 올레나는 남편 블라디미르 프리마첸코와 이렇게 작별했다.

프리마첸코는 5일 우크라이나 동부 최전방 격전지 도네츠크주(州) 바흐무트 인근에서 러시아군과 맞서 싸우던 중 탱크가 폭발하면서 전사했다.

그가 눈을 감은 것은 아흐레 전이지만, 전쟁터에서 시신을 수습하는 일이 쉽지 않았던 데다 외국으로 피란했던 가족이 집으로 돌아오기까지 상당한 시간이 걸렸다.

바흐무트는 우크라이나군의 주요 보급선이 지나는 요충지로 최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직접 방문해 병사들을 격려한 곳이기도 하다.

러시아와의 격전 치르다 전사한 노병의 장례식
러시아와의 격전 치르다 전사한 노병의 장례식

(키이우=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14일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성 미하일 황금 돔 수도원에서 열린 블라디미르 프리마첸코 키이우 재향 군인부 키이우 부서장의 장례식에서 고인의 관이 예배당으로 옮겨지고 있다. 2022.6.14 hkmpooh@yna.co.kr

이날 오후 1시 프리마첸코의 장례 예배에는 가족, 친척, 친구뿐만 아니라 군복을 입은 수많은 군인이 참석해 수도원을 가득 채웠다.

고인에게 인사를 하려는 조문객은 끊임없이 밀려들어 왔고, 그가 잠든 관 위에는 빨간색 장미와 우크라이나 국기 색 국화가 치워도 치워도 수북이 쌓였다.

묵념하거나, 무릎을 꿇거나, 거수경례 하거나, 관에 손을 갖다 대는 등 각자의 방식으로 국가를 지키려다 목숨을 바친 '영웅'에게 경의를 표했다.

우크라이나 남부 자포리자에서 친구의 마지막 길을 배웅하러 키이우까지 기차를 타고 550㎞가 넘는 거리를 달려온 세르게이 세리코프(54) 씨도 장미꽃을 내려놓고 촛불을 들었다.

그는 장례 예배가 열리기 두시간 전부터 수도원에 도착해 먼저 세상을 떠난 벗이 평안히 눈을 감기를 바라며 성호를 그었다.

담담한 목소리로 고인과의 인연을 들려주던 세리코프 씨는 갑자기 감정이 북받친 듯 뒤로 홱 돌아섰다.

동거동락했던 노병들의 전사에 대한 기도
동거동락했던 노병들의 전사에 대한 기도

(키이우=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14일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성 미하일 황금 돔 수도원에서 열린 블라디미르 프리마첸코 키이우 재향 군인부 키이우 부서장의 장례식 도중 전쟁에서 동거동락했던 전우들이 고인의 죽음을 추모하고 있다. 2022.6.14 hkmpooh@yna.co.kr

헛기침을 여러 번 하고 나서야 "우리는 아주 가까운 사이였다"고 말문을 겨우 뗐다.

세리코프 씨는 2014년 친러시아 정부를 무너뜨린 유로마이단 혁명에서 정부 측에 함께 총구를 겨누는 전우로서 처음 프리마첸코를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때부터 서로가 서로의 삶에 녹아 들어왔다는 두 사람이 마지막으로 얼굴을 본 것은 지난해 12월 무렵. 그때를 끝으로 프리마첸코를 볼 수 없으리라는 상상을 해본 적이 없다고 한다.

"지금 도네츠크에서는 우크라이나군이 한참 모자라 징병이 필요합니다. 나이와 관계없이 한 명, 한 명이 소중한 상황이죠. 그곳에 가장 먼저 달려간 내 벗은 예나 지금이나 용감했습니다."

프리마첸코는 2014년 우크라이나 동부에서 친러시아 반군과 싸우다 다쳐 몸이 성치 않았지만 러시아가 침공하자 고민 없이 다시 최전방으로 향했다고 한다.

아프가니스탄 전쟁에도 참여했던 그는 2004년 친러시아 정권을 붕괴시킨 오렌지 혁명에서도 남부 헤르손주를 대표하는 시위대 일원으로 총을 잡았다.

격전지에서 전사한 노병의 장례식
격전지에서 전사한 노병의 장례식

(키이우=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14일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성 미하일 황금 돔 수도원에서 블라디미르 프리마첸코 키이우 재향 군인부 키이우 부서장의 장례식이 열리고 있다.
2022.6.14 hkmpooh@yna.co.kr

프리마첸코를 떠나보낸 성미하일 황금돔 수도원에서는 전쟁터에서 숨진 군인들을 위로하는 예배가 거의 매일 열리고 있다.

올렉시 아레스토비치 우크라이나 대통령실 보좌관은 11일 러시아의 침공 이후 숨진 우크라이나군 병사는 1만명에 달한다며 매일 200∼300명이 목숨을 잃고 있다고 밝혔다.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